최민식 한석규 주연의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현장 모습.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최민식 한석규 주연의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제) 촬영이 마무리됐다.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 4개월간의 대장정 끝에 지난달 23일 크랭크업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첫 촬영을 시작한 영화는 용인을 시작으로 담양 문경 충주 보성 부안 등 전국 곳곳에서 촬영을 진행했다.

올 하반기 개봉을 앞두고 있는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대왕(한석규)과 그와 뜻을 함께 했지만 한순간 역사에서 사라진 장영실(최민식)의 숨겨진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그간 스크린에서 깊이 다뤄진 적 없었던 조선의 두 천재 세종과 장영실 사이의 숨겨진 이야기를 다뤄 관심을 끈다. 최민식이 조선의 천재 과학자 장영실을, 한석규가 당대 최고의 성군으로 평가 받는 세종을 각각 연기한다. 두 배우의 재회는 1999년 ‘쉬리’ 이후 20년 만이다.


최민식은 “실제 역사 속에서도 세종과 함께하다 한순간 사라진 장영실의 이야기를 풀어낸 이 특별한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었다. 관객분들과 빨리 만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석규 역시 “완성도 높은 작품과 캐릭터를 보여드리고자 치열하게 촬영에 임했고 매 순간들을 잊지 못할 것 같다. 그 열기가 관객 분들께 온전히 전해졌으면 좋겠다.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했다.

연출을 맡은 허진호 감독은 “최민식 한석규 두 배우의 호흡이 완벽했다”면서 “저 역시 기대가 되고, 두 배우를 포함해 모든 배우와 제작진이 의기투합한 작품인 만큼 힘 있고 훌륭한 영화를 위해 후반작업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올 하반기 개봉.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