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의 마약 유통책으로 지목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중국인 여성 A씨(26), 이른바 ‘애나’가 방송을 통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애나는 또 아이돌그룹 빅뱅의 승리와 찍은 사진에 대해 특별한 관계가 아닌 단순 팬으로서 찍은 것이고 해명했다.

경찰이 자택 압수수색으로 입수한 성분 미상의 액체와 흰색 가루에 대해서도 고양이 안약, 세탁 세제라고 반박했다. 현재 경찰은 압수품에 대한 정밀분석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채널A와 KBS는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을 판매한 의혹을 받아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애나의 인터뷰를 18일 보도했다. 애나는 매체를 통해 “마약을 판매한 적이 전혀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애나는 “정말 억울하다. 난 담배도 안 피운다. 마약을 팔거나 준 거는 전혀 없다”며 자택에서 압수한 성분 미상의 액체와 흰색 가루에 대해 “액체는 고양이 안약이며 흰색 가루는 세탁 세제다. 이를 경찰이 가져갔다”고 말했다.


애나는 또 버닝썬의 사내이사를 맡았다 사건이 불거지기 직전 물러난 아이돌그룹 빅뱅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친분이 없다고 주장했다. 애나는 “승리는 유명하지 않냐”며 “사진 한번 찍고 싶어서 요청했다. 승리가 ‘찍으세요’라고 해서 찍었다”고 말했다.

앞서 애나는 지난해 10월 승리와 함께 찍은 사진을 SNS에 공개하며 승리를 ‘승리 대표’라고 불러 친분을 의심을 받았다. 이에 대해 승리는 “클럽에 있다가 사진을 찍어 달라고 하길래 찍어준 것 뿐 어떤 분인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경찰은 필요하면 승리도 조사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애나는 버닝썬에서 MD(머천다이저)로 일하면서 VIP고객들에게 마약을 공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애나는 이 때문에 지난 16일 경찰에 자진 출석해 14시간 가량 조사를 받았다. 현재 출국금지 된 상태다. 경찰은 애나의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모발과 소변을 채취,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했다. 경찰은 또 주변에 마약을 권유하고 다녔다는 참고인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