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청년이 서울지하철 2호선 당산역에서 소란을 피우는 중년 남성을 끌어안고 제압하는 영상이 인터넷에서 화제다. 유튜브 캡처

서울지하철 2호선 당산역. 술에 취한 한 아저씨가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습니다. 사람들 옷차림이 반팔인 점으로 미뤄 여름이나 초가을에 벌어진 일 같네요.

유튜브 캡처. 일부 모자이크

아저씨는 뭐가 불만인지 경찰 2명이 붙잡고 말리는데도 다른 사람들을 향해 소리를 칩니다. 발음이 정확하지 않아 뭐라고 소리를 치는지 정확하게 알 수는 없습니다.

유튜브 캡처. 일부 모자이크

아저씨는 자신을 막아서는 경찰의 옷깃을 잡아끌며 역정을 내기도 합니다. 자신의 휴대전화를 경찰에게 건네며 자신을 찍으라고 소리를 치는 모습도 있습니다.

유튜브 캡처. 일부 모자이크

젊은 경찰들은 이 아저씨를 쉽게 제압하지 못합니다. 소란을 피우고는 있지만 아저씨가 안전에 크게 위협이 되는 행동을 하는 것은 아니니 힘으로 제압하기엔 다소 무리가 있기 때문일까요? 한 경찰이 “선생님은 지금 공무집행방해죄로 처벌될 수 있습니다”라고 말해보지만 술 취한 아저씨에게 통할 리 만무합니다.

유튜브 캡처. 일부 모자이크

그런데 벤치에 앉아 이 광경을 지켜보던 젊은 남성이 자리에서 쓱 일어납니다. 이 젊은이는 경찰들 사이를 뚫고 아저씨의 어깨를 잡고는 급기야 아저씨를 덥석 끌어안습니다.

유튜브 캡처. 일부 모자이크

잘 들리지는 않지만 “이제 그만하세요. 선생님”이라고 아저씨의 귀에 조용히 얘기하는 것 같네요.

유튜브 캡처. 일부 모자이크

청년의 기습 포옹에 아저씨는 깜짝 놀라 뒷걸음질을 칩니다.

유튜브 캡처. 일부 모자이크

힘겹게 그를 막아섰던 경찰들도 어리둥절해하며 뒤로 물러섭니다. 아저씨를 꼭 끌어안은 젊은이는 오른손으로 경찰들에게 ‘이제 됐으니 그만 가셔도 됩니다’는 손짓을 보냅니다.

유튜브 캡처. 일부 모자이크

근데 이게 어찌된 일일까요. 직전까지 소란을 피우던 아저씨의 목소리는 어느새 한껏 낮아집니다. 아저씨는 자리에 가만히 서서 젊은이의 포옹을 받고 있습니다. 젊은이의 온기가 아저씨를 무너뜨린 걸까요. 아저씨의 얼굴은 울상이지만 소란은 끝이 났습니다.

유튜브 캡처. 일부 모자이크

이런 내용을 담은 영상이 유튜브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4일 ‘난동부리는 취객을 한방에 진압하는 멋진 일반인’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영상입니다.

45초에 불과하지만 영상은 인터넷을 훈훈하게 달구고 있습니다. 어찌된 일인지 영상은 19일 인터넷 커뮤니티 곳곳에 오르내리며 입소문을 타고 화제가 됐습니다. 유튜브 댓글과 각종 커뮤니티 반응은 뜨겁습니다.

“와.. 포옹해줄 수 있는 생각을 했다는 것에 박수를 보냅니다.”
“뭐지... 여지껏 본 유튜브 영상 중 가장 멋진 영상이었다;;;; 위로 와 공감. 저 아저씨도 순간 울컥하네. 진짜 멋있다.”
“진짜 악한 심정으로 나쁘게 하는 사람과 삶이 힘들어서 나쁘게 하는 사람이 있다 저분은 그렇게 나빠 보이지는 않는다 폭력보다 차분한 대응에 멋진 모습을 봤습니다.”

유튜브 캡처. 일부 모자이크

“와.. 제압이라길래 폭력적인 걸 내심 기대한 내가 낯 뜨거워지네... 멋지다”
“내가 오히려 한 대 맞은 기분.. 쌘 힘보다. 따듯한 한마디가 필요했지 않았나.”
“사람한테 상처받고 절망하지만, 또 사람한테 사랑받고 치유 받는 것이 우리네들의 인생이 아닐까요?”

“사람 체온과 진정한 마음만큼의 위대한 제압 기술은 없을듯 앞에 있는 경찰은 무력 진압이 해결책만은 아니라는 것을 배웠을 듯... 저 시민분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저분이 대한민국의 아버지라고 생각하니 속이 찡하구만 ㅜㅜ 세상살이 힘들고 때로는 저렇게 풀고 싶은데. 누구 하나 들어주는 이 없으니 따듯한 분 아직 살만 합니다 안아주시는 분~ 강자가 약자 누르려고만 하지 말고 때로는 지켜줍시다~”
“아 뭔가 감동적인데... 한 가정 가장의 삶을 짓누르는 무거운 어깨는 시퍼런 공권력 보다 따뜻한 위로의 포옹에 허물어지네 ㅠㅠ”

“소름... 약함의 강함을 보여주는 멋진 시민이네요! 사랑은 용서 못할 죄가 없다고 하죠. 사랑의 포옹 멋집니다”
“이거 보고 정말 많이 눈물이 나네요.. 따뜻하게 안아주시는 청년분 저 상황에서 어떻게 생판 모르는 사람을 따듯하게 안아주며 위로할 수 있는지... 쉽지 않은 행동 용기 너무 감동적입니다.. 그리고 저 아저씨... 저분이 왠지 우리네 아버지라는 생각이 들어서.. 포옹 한 번에 울먹거리시는 모습이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 다들 힘내셨으면 좋겠습니다..”

페북지기도 영상 보고 울컥합니다. 영상의 주인공이거나 주인공을 아시는 분은 제 이메일로 제보 부탁드립니다. 만나서 인터뷰를 하고 싶네요. ^^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