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가 본인의 지지자들에게 자제를 당부했다.

김 후보는 19일 페이스북에 발표한 입장문에서 “18일 대구 합동연설회장에서 야유 등 다소 불미스러운 일이 생긴 것에 대해 나도 마음이 불편하다”며 “앞으로는 보다 품격있는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뉴시스

전날 대구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는 김 후보 지지자 일부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의 연설 때 야유와 욕설 등을 퍼부어 김 위원장 연설이 1분가량 지연되는 소동이 벌어졌다. 김 후보가 ‘5·18 망언’ 논란으로 한국당 윤리위원회에 회부된 것을 두고 일부 지지자들이 분노를 표출한 것이다.

야유가 계속되자 김 위원장은 “조용히 해달라”며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김 위원장의 연설이 재개된 후에도 “물러가라” “빨갱이” 등의 야유는 계속됐다.

같은 날 김 후보는 지지자들의 행동에 책임감을 느끼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나를 윤리위에 회부시킨 것에 대한 서운함이 아니었나 생각한다”며 “그렇더라도 그건 예의가 아니기 때문에 (나도) 가시방석이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박선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