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문화, 예배를 디자인하다_안덕원 교수 (횃불트리니신학교)

2019 문화선교컨퍼런스 “교회, 문화, 그리고 미래”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문화선교를 실천해가는 현장 목회자와 프런티어의 사례, 횃불트리니신학교 안덕원 교수의 이야기 입니다.

횃불트리니티신학교 안덕원 교수는 한국교회의 예배를 탐방하며 분석한 내용을 단행본 『우리의 예배를 찾아서』로 출간하는 등 기독교와 문화의 관계에 오랜 시간 천착해 왔습니다. 이번 문화선교컨퍼런스에서는 기독교와 문화에 대한 기본적인 이론을 바탕으로 기독교 예전의 측면에서 접근합니다. 특히 탈식민주의와 토착화의 입장에서 기독교 예배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을 정리하고 대표적인 예배의 사례들을 살펴봅니다. 나아가 초기 기독교 예배가 가지고 있는 시원적 공공성이 어떻게 당시의 사회에 영향을 주었는지, 이후의 발전과정을 통해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살펴보고 그 역사적, 신학적, 예전적 의미를 찾아보며 오늘날의 기독교인들의 가져야 할 기독교와 문화, 그리고 예배의 관계에 대한 바람직한 관점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2019 문화선교컨퍼런스 “교회, 문화, 그리고 미래”◀
한국교회 문화선교의 방향을 모색해온 국민일보와 문화선교연구원이 다음 달 25일 월요일 서울 종로구 동숭교회(서정오 목사)에서 ‘교회, 문화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2019 문화선교 컨퍼런스를 공동 개최합니다. 이 자리에선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문화선교를 실천해 가는 현장 목회자들과 관련 개척자들의 사례들, 한국교회의 미래를 열어가는 새로운 표현이 논의될 예정입니다.

전체강의에선 백광훈 문화선교연구원장, 주상락(서울신학대) 박사, 성석환(장로회신학대) 교수가 각각 ‘한국사회 문화변동과 문화선교의 미래’ ‘교회의 새로운 표현들’ ‘후기세속시대, 한국교회는 무엇을 할 것인가’를 주제로 강의합니다. 선택강의에선 ‘지역사회와 공공성’ ‘새로운 처치 플랜팅’ ‘교회공동체를 세우는 문화선교’ 세 영역으로 나눠 세상 속에서 치열하게 고민하며 교회의 본질을 잃지 않고 지역사회와 어울려 살아온 9명의 현장 목회자와 사역자들이 문화선교 사례들을 발표하고 참석자들과 Q&A 시간을 갖습니다.

이번 컨퍼런스는 문화 지역 세대 일터를 아우르며 건강한 교회 됨과 문화선교의 가능성을 모색하고자 고민하는 모든 이에게 의미 있는 배움과 만남의 장이 될 것입니다.

▶일시: 2019년 03월 25일 월요일
▶장소: 동숭교회 (예정)
▶문의 : 문화선교연구원

국민일보 마이트웰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