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전역으로 ‘좀비사슴병’이 확대되고 있다.

미국 NBC뉴스는 ‘좀비사슴병’ 또는 ‘사슴광우병’이라 불리는 만성소모성질병(CWD)에 걸린 사슴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11일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미국 24개주와 캐나다 2개주로 CWD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미국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는 CWD. CDC

오랜기간 광우병을 연구한 마이클 오스터홀름 미네소타대학교 교수는 “앞으로 몇 년 안에 인간에게 전염되는 사례가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CWD는 광우병과 마찬가지로 변형 단백질인 프리온이 원인이다. 프리온에 감염된 사람이나 동물은 뇌에 스펀지처럼 구멍이 뚫리며 뇌기능을 잃게 된다.

사슴이나 엘프, 무스 등의 사슴류가 이 병에 걸리면 몸의 균형을 유지하는 조정 감각을 잃어버려 비정상적인 행동을 보인다. 또 갑자기 체중이 급격히 감소하거나 마비증세를 보이다 목숨을 잃기도 한다.

프리온은 박테리아나 바이러스처럼 열을 가하거나 화학반응 등에도 파괴되지 않았다. 특히 박테리아보다 크기가 더 작아 타액이나 배설물 등을 통해 전염될 수 있어 인간 감염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다.

오스터홀름 교수는 “CWD에 감염된 사슴 고기를 섭취한 인간 감염 사례가 앞으로 몇 년 안에 문서화될 것”이라고 밝히며 “첫 번째 감염자가 나올 때까지 기다릴 수 없다”고 설명했다.

CWD는 1967년 미국 콜로라도주 북부의 한 야생동물보호시설에서 보호 중이던 한 노새사슴에게서 처음 발견됐다.

작년 발표된 공공야생동물연합 보고서에서 매년 사냥꾼 가족 1만5000명이 CWD에 감염된 고기를 먹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혀졌다.

정지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