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지훈과 이시언이 현실 케미를 선보였다.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언론시사회가 19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이날 김유성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지훈, 강소라, 이범수, 이시언이 참석했다.



정지훈은 이시언과 누가 더 자전거를 실제로 잘타냐는 질문에 “내가 더 잘 탄다. 연습량도 내가 훨씬 더 많다”고 답했다. 이어 정지훈은 “우리 둘 다 정말 이번 작품을 위해 피나는 노력을 했다. 이시언 배우도 아마 이번 작품을 위해 이렇게 운동을 많이 해본 적은 없을 것이라고 생각된다”며, “참고로 나는 바퀴 두 개 달린 것은 쳐다도 보지 않는다. 그 정도로 나와 이시언 배우는 열심히 자전거를 탔다. 이시언 배우와 케미가 현장에서 너무 좋았기 때문에 굉장히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시언은 “자전거 대결을 하면 내가 진다”며, “지훈이가 100 정도 연습했다면 저는 50 정도로 연습했다”고 덧붙였다.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은 1913년 ‘전조선자전차대회’에서 승리를 거두며 암울했던 조선에 희망이 됐던 실존 인물 엄복동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영화다. 오는 27일 개봉한다.

최민석 기자 yullire@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