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민 유재명 주연의 영화 ‘비스트’(가제) 촬영이 마무리됐다.

지난해 11월 5일 첫 촬영을 시작한 ‘비스트’는 3개월간의 대장정 끝에 지난 12일 크랭크업했다고 이 영화의 배급사 NEW가 19일 밝혔다. 촬영은 인천 안산 횡성 대구 춘천 등 전국 각지에서 갯벌과 항구 등 다양한 장소를 오가며 진행됐다.

‘비스트’는 대한민국을 뒤흔든 살인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팽팽하게 대립하는 두 형사의 격돌을 그린 범죄 누아르다. 촬영 전부터 프랑스 대표 영화제작사 고몽(Gaumont)이 유럽과 미주 지역 세일즈를 맡아 국제영화제 마켓에서 주목을 받았다.


하나의 살인 사건을 두고 격돌하는 두 형사의 팽팽한 대립을 그린 ‘비스트’는 강렬한 캐릭터와 탄탄한 스토리로 짜여졌다. ‘공작’으로 각종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거머쥔 이성민이 범인을 잡기 위해 위험한 거래에 가담한 형사 정한수 역을 맡았다. 사건 해결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는 인물이다.

그에 맞서는 한민태 역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드는 연기파 배우 유재명이 소화했다. 정한수의 라이벌 형사로서 냉정하고 강직한 성품을 지닌 캐릭터의 진면목을 보여준다. 전혜진, 최다니엘의 연기 시너지도 기대를 모은다.

이성민은 “혹한에도 불구하고 모든 배우, 스태프가 열정 하나로 뭉쳐서 촬영했다. 최선을 다해서 치열한 마음으로 완성한 만큼 관객들에게도 그 마음이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재명은 “선후배 동료 할 것 없이 전 스태프의 호흡이 남달랐다. 촬영을 마쳐서 헤어지는 것이 아쉬울 정도지만 현장의 열기와 에너지가 고스란히 스크린에 담길 것이라 믿는다”고 전했다.


정한수에게 위험한 제안을 하는 정보원 춘배 역을 맡은 전혜진은 “모든 장면이 과감한 도전이었고, 개성 넘치는 캐릭터였다”며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정한수의 강력계 파트너 종찬 역의 최다니엘은 “선배님들과 호흡을 맞추며 정말 많이 배웠다. 이번 작품으로 더욱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려 노력했는데 관객들에게도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연출을 맡은 이정호 감독은 “배우, 스태프가 완벽한 호흡을 보여줬다”면서 “쉽지 않은 과정이었는데 무탈하게 함께해준 ‘비스트’의 모든 이들에게 고맙고, 최선을 다해서 후반작업까지 마치고 관객들에게 좋은 결과물로 보답하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올해 개봉 예정.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