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이 “이제는 노선영의 대답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1월 김보름은 노선영에게 지속적인 폭언을 듣는 등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보름은 19일 오후 자신의 SNS에 “1년 전 오늘인 2018년 2월 19일에 평창 올림픽 팀추월 경기가 있었다. 단 하루도 고통과 괴로움 속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며 이 같이 적었다.

그는 “지난 1년 동안 정말 힘든 시간을 보냈다. 올림픽이 끝나고 사람들을 볼 용기가 나지 않았다. 정신적 고통은 갈수록 깊어져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했고, 몸은 망가질 대로 망가져 운동을 다시 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들 정도였다. 더 이상 운동선수로의 가치도, 희망도 모두 잃었다고 생각했다. 평생 운동만 한 제 정체성을 잃어버린 것 같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많은 격려 속에 다시 운동을 시작했고, 지금은 우려와 달리 선수생활을 계속하고 있다. 다시 스케이트를 타면서 조금씩 나아졌다. 사람들과 소통하고 웃고 같이 생활했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면 잊힐 줄 알았다. 하지만 고통은 없어지지 않았다. 그래서 지난 1월 노선영 선수에 대한 인터뷰를 했다. 지금도 노선영 선수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선수촌에서의 7년이라는 시간 동안의 괴롭힘은 하루하루 지옥 같았다. 나뿐만 아니라 다른 몇몇 후배 선수들도 모두 고통 속에 살았다. 이제는 더 이상 그런 피해를 보는 후배 선수들이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이렇게 글을 올린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지난 1년이라는 시간동안 난 무수한 고통을 참고 또 참으며 견뎌왔다. 이제는 진실을 밝히고 싶다. 진실을 밝히고, 고통 받지 않고 살아가고 싶다. 평창 올림픽 당시 수많은 거짓말들과 괴롭힘 부분에 대해서 이제 노선영 선수의 대답을 듣고 싶다”고 적었다.

당시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김보름과 노선영은 박지우와 함께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에 출전했다. 세명이 함께 스케이팅을 하면서 결승선에 도착해야하지만, 김보름과 박지우가 노선영보다 한참 앞서 완주했다. 이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김보름이 노선영을 저격하는 듯한 발언을 하면서 왕따 논란이 시작됐다. 김보름은 왕따 주범으로 몰리면서 여론 재판대에 섰다. 그는 이 사건으로 정신과 진료를 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다 지난 1월 김보름은 오히려 피해자는 자신이라고 주장했다. 노선영에게 폭언을 듣는 등 괴롭힘을 당했다는 것이다. 태릉선수촌에 입성한 2010년 겨울부터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전까지 노선영으로부터 지속적인 폭언을 들었다고 했다. 감독과 코치에게 상황을 알렸으나 노선영은 “왜 김보름 편만 드냐”며 화를 냈다고 주장했다.

김보름의 폭로 후 노선영은 “그런 얘기를 하는 게 중요한 시기인 것 같지 않다. 후배 심석희가 그런 일을 겪고 있어 지금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는 것이다. 나와 관련된 것은 어떻게 보면 작다. 잘 해결돼야 할 문제가 있는데 분산되면 안 된다”고 밝혔다. 김보름 폭로 무렵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는 조재범 전 코치에게 상습적인 성폭행을 입었다고 폭로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