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에 다방 여종업원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50대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 영덕경찰서는 지난 19일 오후 2시쯤 영덕군 영덕읍 한 컨테이너 사무실에서 다방 여종업원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A씨(54) 등 3명을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A씨 등 3명은 커피 배달을 온 영덕읍 소재 모 다방 여종업원 B씨(32)를 움직이지 못하도록 한 뒤 차례로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친구 사이로 알려진 A씨 등 3명은 피해자 B씨의 신고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영덕=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