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정희(남인천방송 아나운서) 작가가 각종 잡지에 발표해 호평을 받은 바 있는 중단편 소설 9편을 모아 창작집 ‘묵호댁’으로 엮어 2019년 봄날을 맞아 세상에 선보였다.

저자는 2017년 3월 장편소설 ‘하얀 민들레’를 집필하며 혜성처럼 우리 곁으로 다가왔다.

표제작 ‘묵호댁’은 묵호가 고향인 저자 스스로가 심혈을 기울여 쓴 단편으로서 도시 이주로 인한 고향 마을의 공동화 현상을 직시하며 시대적 아픔을 곁들여 쓴 작품이다.

마을 재생을 꿈꾸는 늙은 할머니 ‘묵호댁’은 귀농에 적응하지 못하고 마을을 다시 떠나려는 젊은 부부를 대신해 도둑의 누명을 쓰면서까지 마을을 지키고자 헌신한다.

작가는 작품 전반에 걸쳐 자신을 희생하고 또 정서적으로 합심하며 따뜻한 인간애를 표출함으로써 결국 마을의 모든 구성원들이 서로를 용서하고 아름다운 내일을 기약하는 모습을 썼다. 이 이야기를 일다보면 가슴 따뜻한 진면목을 만날 수 있다.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우리가 당면한 현실세계에서 시대정신을 가미한 삶의 근원에 깊이 천착하는 작가 전정희의 애향정신을 함께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소설가 이외수가 강원도인으로서 특별히 추천사를 써서 눈길을 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비롯 이철규 국회의원, 신상범 유엔군사령부 수석대표, 홍인성 인천중구청장, 심규언 동해시장, 원경환 서울경찰청장 등이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국평론가협회 회장인 김종회 교수는 이 책 말미에 9편 모두의 작품을 상세하게 해설하고 심층 분석해 독자들에게 책을 읽는 재미를 알게해준다.

독자들이 전정희 작가의 작품세계를 이해하는 데 매우 유익하다. 작품 모두가 탄탄한 구성에 이어 이야기가 있는 메시지를 담아 독자들의 가슴 깊숙이 호소하고 있는 전정희 창작집 《묵호댁》은 전국 서점에서 만날 수 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