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후 대구 중구 대안동 대안성당에 마련된 사우나 화재 임시 대피소에서 이재민들이 휴식하며 생활하고 있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