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새로 나오는 검정교과서 가격이 인하된다. 교육부는 교과용도서심의의원회를 열고 새로 발행된 초등학교 5~6학년 교과서는 6%포인트, 중학교 2학년은 24%포인트, 고등학교 전 교과 4%를 각각 인하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초등 5~6학년 교과서 음악 미술 체육 영어 실과 10종이 해당된다. 평균가격은 지난해 4987원에서 올해 4670원으로 317원 인하했다. 중학교 2학년 교과서는 국어 영어 수학 과학 등 5종이다. 평균가격은 지난해 9028원에서 올해 6856원으로 2172원 인하됐다. 고교 교과서는 지난해와 올해 총 38종 245권의 도서가 개발됐다. 평균가격은 지난해 7940원에서 올해 7625원으로 315원 인하됐다.

교육부는 “2015개정 교육과정의 학습량 적정화 기조에 따라 신간 교과서의 평균 쪽수가 23% 감소했고, 특히 중학교 교과서는 출판사 희망가격을 낮추면서 인하폭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다만 교육부는 교과서 기획연구비와 심의본 제작비 등 출판사가 요구한 가격인상을 일부 수용했다.

교육부 이상수 교육과정정책관은 “교육물가 안정화를 유지해, 교과서 질 제고를 위한 출판사의 적정이윤을 보장하는 균형점을 찾기 위해 출판사와 충분한 대화를 통해 합의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이도경 기자 yid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