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스윙스 우:양홍원. 사진=뉴시스

래퍼 겸 소속사 대표 스윙스가 중학생 시절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의혹에 휩싸인 소속사 래퍼 양홍원을 옹호하고 나섰다.

스윙스는 지난 16일 인스타그램에 “우리 홍원이 1집 방금 나왔다”며 양홍원의 1집 앨범 ‘스트레인저(Stranger)’를 홍보했다. ‘#올해도우리꺼 #퀄리티’ 등의 해시태그로 자신감을 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한 팔로어가 “형 아무리 그렇게 홍보해도 학교폭력 가해자 음악은 안 들어 미안”이라는 댓글을 달자 스윙스는 17일 해당 댓글에 다시 장문의 댓글을 남겨 양홍원을 옹호했다.

스윙스는 “첫번째로 응, 그건 니 맘이야. 그건 터치 안해. 두번째 우리가 아는 것과 우리가 안다고 생각하는 게 항상 일치하지는 않는다”고 지적한 뒤 “사람은 변할 수 있는 잠재성을 가졌다는 걸 인정해주라. ‘한번 XX 영원한 XX’ 이러면 삶이 지옥. 우리 모두 좀 chill하고 좋은 음악이나 듣고 자기계발이나 하자”라고 적었다.

스윙스의 옹호 발언에 네티즌의 반응은 둘로 갈렸다. 스윙스의 팬들은 “사장님 너무 멋지다”며 동조했지만, 일부 네티즌은 “아무리 그래도 학교 폭력 가해자를 옹호할 수 있냐” “소속 아티스트가 아닌 일반인이 학교폭력을 저질렀어도 옹호할 수 있을까” 등의 비판 의견을 개진했다.

양홍원은 2017년 Mnet 오디션 프로그램 ‘고등래퍼’에 출연해 인기를 얻었으며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일진설에 휩싸였다.

박선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