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후 5시 48분께 충남 당진시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A(51)씨가 원료를 옮기는 컨베이어 벨트에 끼여 숨졌다. 사진은 현대제철 당진공장 사무실 모습. 뉴시스

충남 당진시에 위치한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외주업체 근로자가 컨베이어 벨트에 끼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현대제철 등에 따르면 이 공장 외부 용역업체 소속 근로자 이모(50)씨가 이날 오후 5시30분쯤 컨베이어벨트에 끼어 숨진 채 발견됐다.

사고 발생 장소는 부두에 내린 원료를 저장고까지 이송하는 ‘트랜스퍼 타워(환승탑)’로 아파트 7층정도의 높이의 설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이곳에 동료 3명과 함께 벨트 고무 교체작업을 하러 들어갔다가 잠시 혼자 있던 사이 변을 당한것으로 파악됐다. 함께 작업을 하던 동료들은 경찰에 “잠시 공구를 가지러 다녀 온 사이 사고를 당한 것 같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제철측은 벨트 부품 교체작업을 하다가 잠시 뒤로 물러난 이 씨가 근처에 있는 다른 컨베이어벨트에 빨려 들어가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씨는 현대제철이 아닌 외부 용역업체 소속으로, 이 기업은 지난해부터 현대제철과 계약을 맺고 벨트 관리 업무를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가 이날 실시한 컨베이어벨트 고무 교체도 통상적으로 수행하는 작업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제철은 사고에 앞서 이 씨가 안전교육을 이수했을 뿐 아니라 현장 안전관리 역시 큰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현재 이 씨가 얼마나 근무했는지 여부와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당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