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농업기술센터는 지난 18~19일 ‘친환경농업 및 토양관리기술교육’을 진행했다. 포천시 제공

경기도 포천시농업기술센터는 지난 18~19일 지역내 농업인 50여명을 대상으로 ‘친환경농업 및 토양관리기술교육’을 진행했다.

이번 교육은 환경 보전형 농업, 친환경 농업의 기본이 되는 토양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과도한 비료 남용으로 인한 농림 토양 오염을 미연에 방지해 건강한 토양관리 기술력 향상을 위해 추진됐다.

교육은 토양의 이해, 토양유기물과 부식, 녹비작물 활용 등 이론교육과 땅심살리기의 기본인 발효톱밥퇴비와 혼합유기질비료 등 농자재 자가 제조 실습교육을 추진해 농업인들로부터 토양과 관련한 문제점에 대한 실질적인 정보와 현장감있는 교육을 제공했다.

센터 관계자는 “흙을 알고 땅심을 살려야 농사가 살 수 있다”며 “농업인들이 토양을 이해하고 과학적 데이터를 근간으로 효율적인 토양관리를 할 수 있도록 본격적인 영농철이 들어서기 전 농업기술센터 친환경농업분석센터에 토양 분석을 의뢰해 시비처방을 받고 비료 시용관리를 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포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