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20일 서울 중구 채널A 사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권주자 TV토론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자유한국당 전당대회를 앞둔 당권주자들의 토론에서 거론됐다. 김진태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게 ‘합동 공세’를 펼치면서다. 황 전 총리는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을 부정했던 입장을 다급히 중립 쪽으로 선회했다.

황 전 총리는 지난 19일 TV조선에서 방송된 한국당 전당대회 2차 토론에서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은 어쩔 수 없었다’는 질문에 ‘X’를 들어 반대 의사를 표했다. 탄핵을 부정한 셈이다. 황 전 총리는 “객관적인 진실이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는데 정치적 책임성을 물어 탄핵을 결정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3차 TV토론에서 입장은 바뀌었다. 채널A 주관으로 20일 열린 토론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TV토론에서 말한 부분에 오해가 있어 정리하겠다”며 “세모(△) 표시를 들고 싶었는데 선택지가 없었다. 그래서 엑스(X) 표시를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탄핵 자체가 잘못됐다고 말씀드린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황 전 총리가 박 전 대통령의 탄핵에 동의도, 부정도 아닌 입장으로 선회하자 김 의원과 오 전 시장의 공세가 시작됐다.

김 의원은 “황 후보의 탄핵 입장이 전날만 해도 나와 같은(반대) 줄 알았다.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황 후보의 입장이 불투명하고 도무지 종잡을 수 없다”고 말을 받았다. 황 후보는 “왜 내 말씀을 왜곡하는지 모르겠다. 유감스럽다”고 반박했다.

황 전 총리는 전날 ‘박 전 대통령 탄핵 반대’ 취지의 입장을 밝혀 더불어민주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으로부터 십자포화를 맞았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 이날 “어정쩡한 태도로 눈치만 보던 황 전 총리가 박근혜정부의 부역자로서 딱 맞는 정체와 본색을 드러냈다”며 ”사실상 ‘도로 박근혜당’ 회귀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