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3대 투자자’로 명성을 떨치는 짐 로저스(77) 로저스홀딩스 회장이 일본의 미래를 암울하다고 예측했다. 로저스 회장은 자신이 만약 열 살 일본인이라면 즉시 일본을 떠날 것이라면서 일본은 2050년이 되면 범죄 대국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일본 인터넷 주간 매체 ‘다이아몬드 온라인’은 21일 <“2050년 일본은 범죄 대국이 될 것” 짐 로저스가 예측하는 이유>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로저스 회장이 왜 일본의 미래를 어둡게 전망하는지 자세히 소개했다.

기사는 로저스 회장의 저서 ‘돈의 흐름에서 보기, 일본과 세계의 미래’에서 일부 발췌돼 작성됐다.

로저스 회장은 우선 자신이 10세 일본인이라면 즉시 일본을 떠날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일본은 내가 세상에서 가장 좋아하는 나라 중 한 곳이지만 50년이나 100년 후에는 사라져버릴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로저스 회장은 2017년 11월 미국의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만약 내가 지금 10세 일본인이라면 AK-47 소총을 구입하거나 혹은 이 나라를 떠나는 것을 선택할 것”이라면서 “왜냐하면 앞으로의 삶에 재앙이 닥칠 것이기 때문”이라고 발언했다.

그는 30년 뒤에는 일본 국민 전체가 국가 파탄에 불만을 느끼고 분노와 폭력, 사회불안이 가중될 것으로 내다봤다. 로저스 회장은 “10세의 아이가 일본에 남아 큰 성공을 이룰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삶은 순탄치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일본에 부는 건 순풍이 아니라 역풍이기 때문”이라면서 “30년 후인 2050년에는 살인을 포함한 다양한 형태의 범죄가 느는 등 사회 문제가 심각해 지므로 자신의 몸을 지키기 위해 총을 사라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짐 로저스 페이스북 캡처

로저스 회장이 일본의 쇠퇴를 예측한 이유는 뭘까. 그는 어마어마한 부채와 저출산을 들었다.

그는 우선 일본이 인구가 감소하는데도 이민을 받아들이지 않는 점을 지적했다. 서아프리카 가나의 경우 1957년엔 대영제국의 식민지 중 가장 부유한 국가였지만 국경을 폐쇄하고 외국인을 제거하면서 국력이 쇠퇴했다.

버마 또한 1962년 당시엔 아시아의 가장 부유한 국가 중 한 곳이었지만 외국인을 추방하고 국경을 폐쇄한 뒤 아시아 최빈국으로 전락했다. 200~300년 전 번성했던 동아프리카의 에티오피아도 비슷하다. 당시 기독교를 받아들이고 외부 세계와의 교류를 지속하면서 번영했지만 외국인은 필요 없다며 쇄국정책을 편 이후 세계 최빈국이 됐다.

중국과 미국의 사례를 비교하기도 했다. 중국은 1966~76년 문화대혁명으로 쇠퇴일로를 걸었고 미국은 1920년 이민법을 제정한 이후 번영했다고 했다.

로저스 회장은 “외국인을 배제하고 문을 닫은 나라는 쇠퇴의 길로 접어들었다는 것을 역사는 항상 가르쳐 준다”고 강조했다.

일본 네티즌들은 우울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짐 로저스의 일본에 대한 예측은 완전히 적중하고 있다. 우익이 통곡하겠지만”
“그래도 이민자는 안 돼”
“워렌 버핏도 중국 자동차 회사에 투자하고 있지만 일본에는 투자하지 않는다. 그동안 일본의 미래를 낙관한 저명한 투자가가 있었던가.”
“거물 투자자의 의견은 신용할 수 없다. 자신이 싸게 사려고 이렇게 일본은 비하할 가능성이 높다.”
“양질의 이민은 늘리고 우익 같은 무능한 국민은 나가라. 이것이 일본의 유일한 생존 전략인가.”

“미국인이 일본 칭찬하면 ‘일본 대단해 세계에서 존경 받는다’고 하고, 미국인이 일본 비관하면 ‘이 녀석 거짓말 하네. 한국에서 돈 받았냐’라고. 현실도피자들이 인터넷에 살지”
“인터넷 우익은 주식 한 주도 없어서 타격 안 받는다. 괜찮아.”
“짐 로저스 언제나 반일이다. 상대해도 의미가 없다.”
“일본은 그렇다. 지진이 연발하고 원전이 붕괴해도 국민들은 도무지 도망가지 않는다.”
“자신이 버는 것만 생각하는 사람의 말일 뿐”

로저스 회장은 일본의 미래를 암울하게 전망했지만 통일 한국의 미래를 매우 밝게 내다봤다.

그는 지난 2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통일 한국과 일본을 비교했을 때 일본은 통일 한국의 상대가 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남한의 지식과 자본, 기법과 북한의 풍부한 인력 자원과 천연자원 등을 사용하면 통일 한국은 굉장한 모습을 지닐 것”이라고 말했다.

로저스 회장은 “중국 역시 한반도에 평화가 오면 제조업과 같은 산업 발달에 굉장히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러시아 역시 수혜국이 될 것”이라면서 “반면 일본은 상황이 다르다. 일본만 빼놓고 모든 주변국이 변화의 물결로 인해 평화와 번영을 겪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앞으로 10년 20년 안에 한국 경제가 세계에서 가장 활발하고 풍성한 경제가 될 것”이라면서 “북한이 개방되면 두 딸과 함께 한국에 와서 살 수 있다”고 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