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989년 베를린 장벽 붕괴를 거론하며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폭스 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1989년 동독 국경을 순찰하는 젊은 군인이었다”며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그날에는 아무도 그때 장벽이 붕괴할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아무도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는 상황에서 세계가 그날과 같은 날을 갖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나는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끌어온 북한과의 협상을 떠올린다”며 “언젠가 우리가 잠에서 깨어나 세계가 1989년 그 일과 같은 순간을 맞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N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제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회담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진전이 있을 것으로 낙관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것(북한 비핵화)이 우리가 미국 국민을 위해 얻어야 할 것이며 미국 국민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우리는 핵으로 무장한 북한의 위협을 줄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영미 기자 ym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