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명길이 폐암 투병 중인 남편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건강 악화설에 “당황스럽다”며 반박했다.

최명길은 22일 인스타그램에 ‘사랑’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항간에 떠도는 건강 이상설에 입장을 밝혔다. 남편과 산에 올라 나란히 찍은 사진도 함께 올렸다. 최명길은 “정확지 않은 정보로 많은 분들이 걱정하셔서 올린다. 저도 당황스럽다”며 “오늘도 집에서 책보며 함께 운동하며 열심히 잘 지내고 있는데 말이다”고 했다. 최명길은 “확인도 되지 않은 사실을 이렇게 올려도 되는건지 마음의 상처가 된다”며 “저희는 잘 지내고 있다. 걱정해주셔서 고맙다”고 덧붙였다. 속상한 마음인지 최명길은 우는 것을 의미하는 ‘ㅠㅠ’도 적었다.



앞서 동아일보는 김한길 전 대표가 최근 급성 폐렴 증세로 건강이 악화돼 입원 상태라고 전했다. 동아일보는 김한길 전 대표가 “아직 몸이 따르지 못했다. (서울 이촌동 집무실인) 옥탑방도 당분간 닫기로 했다. 건강이 나아지는 대로 연락드리겠다”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김한길 전 대표는 2017년 10월 폐암 말기 진단을 받았다. 의사가 시한부 판정을 내렸으나, 지난해 10월 신약 효과로 상태가 호전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해 말에는 최명길과 함께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했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