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구본무 LG회장이 지난해 LG복지재단을 포함한 공익재단 3곳에 50억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덕분에 인터넷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구본무 회장의 이름이 올랐다.

LG그룹은 21일 “유족들이 LG복지재단과 LG연암문화재단에 각각 20억원씩, LG상록재단에 10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진 건 LG복지재단 이사회 회의록이 공시되면서다. 과거 남몰래 선행해 온 고인이 눈을 감는 순간까지 선행을 베풀었다는 사실에 대중들이 감동하고 있다.

LG연암문화재단은 1969년 고 구인회 창업회장이, LG복지재단은 1991년 구자경 명예회장이, LG상록재단은 1997년 고 구본무 회장이 만들었다. 고인은 세 재단의 이사장이나 대표를 모두 역임했었다.

LG상록재단은 후대에 의미 있는 자연유산을 남기고 싶다는 고인의 뜻을 반영한 국내 최초 환경 전문 공익재단이다. 지난해 5월 별세한 고인은 화장(火葬)된 뒤 나무 아래 묻혔다.

LG복지재단은 고 구본무 회장이 2015년 제정한 ‘LG의인상' 시상과, 가정 형편이 어려운 저(低)신장 어린이들에 대한 성장호르몬 지원 사업 등을 하고 있다. LG연암문화재단은 국내 대학 교수들이 해외 유수 대학·연구기관에서 연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