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장군의 기세가 물러나자 충북 증평군의 좌구산휴양랜드에 반가운 손님이 우아한 모습을 드러냈다. 좌구산휴양랜드에는 하얀 눈을 헤치고 주변의 찬 기온을 녹이면서 복수초가 수줍은 노랑 꽃망울을 피워 등산객과 숙박객의 발걸음을 붙잡고 있다.

증평군 관계자는 22일 “영원한 행복이란 꽃말을 가진 노란 복수초처럼 방문하시는 모든 분들의 행복을 바란다”며 “오랫동안 많은 사람들과 함께 볼 수 있도록 관심과 주의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증평=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