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워너원’ 활동을 마무리 한 박지훈이 ‘핑크색 머리가 가장 잘 어울리는 아이돌’에 등극했다.

참여형 모바일 아이돌앱 ‘아이돌챔프(IDOLCHAMP)’는 1일부터 2주 동안 ‘핑크머리로 리즈갱신! 인간 벚꽃 아이돌은?’이라는 주제로 투표를 실시했다.

1위는 박지훈이 선정됐다. 3명 중 1명(38.16%) 꼴로 박지훈을 뽑았다.

2017년 말 박지훈이 핑크색으로 전체 염색을 하자 팬들이 환호했다. 그의 핑크색 사랑이 남다르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데뷔 전 M.net ‘프로듀스101 시즌 2’ 출연 시절부터 핑크색 옷을 즐겨입어 ‘박푸린’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푸린은 만화 ‘포켓몬스터’에 나오는 핑크색 캐릭터다. 그에게 가장 좋아하는 색을 물으면 “핑크색”이라고 대답하기도 했다.

‘워너원’ 활동 1년 6개월을 마무리 지은 박지훈은 다음달 부터 솔로 활동을 본격 시작한다. 아시아 투어 팬미팅과 3월 국내 솔로 데뷔로 본격화될 전망이다.

2등은 뉴이스트(NU'EST) 렌(37.15%)이 차지했다. 2016년 발매된 미니앨범 ‘CANVAS’ 활동 당시 핑크색 가발을 착용했다.

3위는 방탄소년단(BTS) 뷔(10.50%)가 뽑혔다. 그가 핑크 머리를 했을 당시 미국과 중국에서 실시한 아이돌 투표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