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DB

항암 치료 중 머리카락이 빠지는 부작용을 줄이는 치료제 개발 가능성이 열렸다. 동물실험에서 새로 발굴한 ‘M30’이라는 항산화제를 화학 항암제와 함께 투여했더니 정상처럼 털이 자라나는 것이 확인됐다.

M30은 파킨슨병이나 알츠하이머병 등 뇌질환 치료 연구에서 주로 활용되는 항산화 물질로, 항암제에 의한 탈모 억제와 정상 발모 효능이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원자력의학원 김진수 박사팀(연구 논문 1저자: 임영철 박사)은 항암치료 시 탈모를 억제해 모발 등을 잘 자라게 하는 물질을 발굴해 항암치료 부작용을 줄인 새로운 치료제 개발의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탈 모는 항암치료 중 발생할 수 있는 대표적 부작용 중 하나로 암 치료에 큰 부담이 돼 왔다.

연구팀은 실험용 쥐를 이용해 털을 인위적으로 제거한 후 항암제를 단독으로 투여한 경우와 항산화제인 ‘M30’을 항암제와 함께 투여했을 경우 털의 생장과 재생을 비교 관찰했다.

그 결과, 항암제를 단독으로 투여한 쥐는 털이 짧고 다른 털색으로 바뀌어 나는 등 비정상적으로 재생했고 M30을 항암제와 함께 투여한 쥐는 정상 쥐와 같은 털 수준으로 회복했다.
쥐의 털을 인위적으로 제모한 후, 항암제 '시클로포스파미드'를 처리해 관찰한 결과 비정상적인(흰색) 재생이 나타나는 것을 확인 할 수 있다(가운데). 항산화제 M30을 병용 투약할 경우, 대조군과 유사하게 털의 재생을 확인할 수 있다. 한국원자력의학원 제공

항산화제는 항암제 등에 의해 나타나는 산화 스트레스를 제거해 주는 물질이다.

연구팀은 쥐의 모발세포를 추출해 유전자 분석을 했다. 항암제와 M30에 의해 발현 변화가 나타나는 유전자를 선별하고 항암치료 시 부작용을 완화할 수 있는 후보 유전자들(LAMA5, ERCC2, TNFRSF19, PER1, CTSL)을 확인할 수 있었다.

김 박사는“항암치료 부작용인 탈모를 극복해 암 환자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실제 암 환자에게 적용하기 위한 임상 연구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설명했다.

연구 논문의 1저자인 임영철 박사는 “항암제와 같은 산화 스트레스에 의해 생기는 걸로 알려진 ‘원형 탈모’ 등의 예방 및 치료용 화장품 개발을 위한 임상 연구도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임 박사는 (주)‘안디바’라는 스타트업을 창업해 실용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 암 생물학 학술지(BMC cancer) 최신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