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소송 중인 조현아(45)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남편 박모(45)씨 부부가 잇단 폭로전을 펼치며 혼인 파탄 원인을 상대에게 묻고 있다.

조 전 부사장은 ‘특수상해·아동학대’를 주장하는 남편 측 폭로에 대해 “혼인 파탄 원인은 남편의 알코올 중독 때문”이라며 “난 아이들을 애정으로 최선을 다해 돌봤다. 남편이 알코올 중독 증세로 인해 잘못 기억한 내용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허위로 주장한 것에 불과하다”고 20일 반박했다.

박씨는 이튿 날 곧장 입장문을 내고 “알코올 중독자로 치료를 받은 적이 없다”고 재반박했다. 박씨 측 변호인은 입장문을 통해 “박씨는 결혼 후 발생한 공황장애 때문에 의사의 약을 처방받아 복용했을 뿐이다. 별거 전 매일 세 차례 복용하던 공황장애 약을 별거 후에는 한 차례로 줄였다가 지금은 복용하고 있지 않다”며 “조 전 부사장 측은 박씨를 알코올 및 약물중독자로 몰고, 그렇게 프레임을 씌워야 현재의 상황을 회피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지만, 그것은 오산”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씨는 결혼 이후 조 전 부사장로부터 계속 폭행·학대·핍박·모욕 등을 당했고, 계속 감시를 당했다”며 “이로 인해 정신과 몸이 피폐해져 혼자서는 도저히 저항조차 할 수 없었는데, 혼인 파탄의 책임이 박씨에게 있다고 말하는 게 기가 막히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화가 난 조 전 부사장에 의해 집에서 쫓겨난 적이 한두 번이 아니며, 심지어 속옷 바람으로 쫓아내 밤새 들어오지도 못하게 한 적도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혼하지 않고) 잘 지내보고자 했으나, 조 전 부사장이 전혀 고쳐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더 심해지기만 해 박씨의 정신과 몸은 점점 더 피폐해졌으며, 도저히 함께 살 수 없는 지경에 이르러 극도의 신경쇠약과 노이로제로 고통받았다”며 “아이들은 늘 공포와 두려움에 질려 살았고 그때마다 ‘아빠는 나 끝까지 지켜줄 거지’라고 아빠인 박씨에게 애원하며 매달렸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박씨가 아이들에게 떳떳하고 당당한 아버지가 돼야 한다는 마음에 (이같은 내용을) 언론에 공개하고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전했다.

변호인 측은 조 전 부사장이 아이들을 미국으로 빼돌리려 한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박씨는 지난해 4월 아내의 폭언과 폭행 등을 사유로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이달 19일에는 조 전 부사장을 아동학대, 특수상해, 배임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폭행 당시 영상과 상처가 난 신체의 사진을 증거로 제출하기도 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