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감 중인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최근 한 여권 인사를 만나 자신의 석방을 청와대에 얘기해줄 것을 부탁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두언 전 의원은 2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MB가 지금 여권 인사에게 면회를 와 달라고 하면서 이 인사에게 ‘당신이 박근혜 전 대표(박 전 대통령) 석방시켜야 된다고 그렇게 여러 군데 얘기했다는데 나도 좀 얘기해 달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이 여권인사에 대해 “누구라고 밝히기는 어렵다. 현직은 아니지만 유력인사”라며 “이 인사를 불러 (MB가) 직접 호소했다고 그러더라”고 전했다. 그는 “보석 결정은 결국 대통령이 내린다. 상식적으로 대통령이 오케이 해야지 보석 신청을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이재오 전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MB의 건강 상태가 알려진 것보다 상당히 나쁜데, 보석 신청은 못 하게 했다”면서 “‘내가 죽어도 감옥에서 죽어 나가지, 보석으로 나가겠느냐’며 (변호인단에게) 보석 신청을 못 하게 했다”고도 전했다.

정 전 의원은 이같은 MB의 발언에 대해서도 “이 전 의원이 그냥 멋있게 하려고 만든 말 같다”고 깎아내렸다.

다만 정 전 의원도 “MB가 지금 굉장히 개인적인 호소를 여러 군데 많이 하고 있다”며 “화면에 보면 (MB가) 거의 걸음을 못 걷고 짚어가면서 가는데, 이건 쇼가 아니다”며 MB의 건강이상설에 힘을 실었다. 그는 “보석을 저는 해야 된다고 본다”면서 “상황이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