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지하철 공사현장 주변의 산비탈 일부가 무너지는 등 붕괴 위험 판단에 따라 인근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부산지부 수용자와 직원 등 20여명이 긴급 대피 했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1분쯤 사상구의 부산 도시철도 사상∼하단선 3공구 공사장이 있는 승학산 비탈에서 흙더미와 바위가 굴러 내려왔다는 신고가 112로 접수됐다.

현재 현장은 산비탈의 나무가 일부 쓰러지고, 굴러 내려온 흙더미와 바위에 안전펜스 곳곳이 떨어져 나갔으며, 도로 지반 밀림 현상으로 약 20m길이의 균열과 주변 전봇대가 기울어 진 것으로 알려졌다.

또 도로 100m 구간에 설치된 복공판중 일부가 10㎝가량 곳곳에서 치솟아 경찰이 을숙도에서 엄궁동 양방향 2개 도로의 6개 차로를 전면 통제하고 차량을 우회시키고 있다.

경찰은 사고현장 주변 주유소와 공장에도 위험 상황을 통보하고, 이 사고가 지하철 공사와 연관 있는지를 살펴본다는 계획이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