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는 대기오염물질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완충녹지 66.4㏊를 조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조성된 녹지는 축구장 61개 크기와 맞 먹는 규모로 소나무, 편백, 이팝나무 등 90여종 34만여 그루가 식재돼 있다.

울산 완충녹지 사업은 1970년 울산미포국가산단과 접한 동해남부선철도주변을 중심으로 완충녹지가 지정되면서 시작됐다. 이후 1997년 북구 명촌동 일원에 수목 식재사업을 시행했고 지난해 말까지 1456억원이 투입됐다.



시에 따르면 이 규모 완충녹지는 오염물질을 연간 약 1천536㎏을 흡수하는 효과가 있다. 이는 연간 경유차 903대가 유발하는 오염물질과 맞먹는 수치다.

시는 완충녹지의 오염물질 차단효과를 높이기 위해 활엽수와 상록수 침엽수가 함께 자랄 수 있도록 해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의 시가지 비산을 차단하고 있다.

또한 차폐 효과가 뛰어나도록 교목, 아교목, 관목 등 다층림으로 조성해 지속 관리하고 있다.

미세먼지 차단 효과 외에 참나무류 및 광나무 등 동물의 먹이가 되는 열매 식물이 자라고 있어 조류, 포유류, 양서ㆍ파충류 등 다양한 동물들이 살아가고 있는 도시 생물자원의 보고로도 변신하고 있다. 특히 북구 명촌동 주변의 숲속은 참새, 박새, 떼까마귀 등 다양한 새들이 관찰되고 있다.

시는 오는 2030년까지 완충녹지를 162.5㏊(축구장 150개) 크기로 조성 완료할 계획이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