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목포의 한 금은방에 들어가 여주인을 흉기로 살해한 용의자는 인터넷 도박 빚을 갚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목포경찰서는 22일 금은방 주인을 흉기로 찌른 혐의(강도살인)로 A씨(33)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5시46분쯤 목포시 옥암동 한 금은방에 침입해 주인 B씨(48·여)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인터넷 도박으로 인해 5000만원의 빚을 지자 돈을 마련하기 위해 이 같은 짓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금은방 옆 상가 주인이 비명 소리를 듣고 달려오자 곧바로 도주해 귀금속 등은 챙기지 못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차량을 이용해 도주했던 A씨는 경찰 추적 4시30분여만인 이날 오후 10시15분께 나주의 한 주유소 앞에서 붙잡혔다.

경찰은 A씨가 1년 전 목포에서 일을 했던 경험이 있었던 점을 토대로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렀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목포=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