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노딜 브렉시트(no-deal Brexit·영국의 아무런 합의 없는 EU 탈퇴)’에 대비해 범정부 대응책 마련에 나선다. 무역 금융과 해외 기업 마케팅을 지원해 수출 감소로 인한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서울 종로구 석탄회관에서 ‘노딜 브렉시트’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관계부처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산업부와 기획재정부, 법무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 등이 참석했다.

정부는 노딜 브렉시트 발생 시 관세·통관·인증·물류 등 수출입 관련 분야 전반에서 기업들의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정부는 무역 금융, 해외 마케팅 지원을 강화해 수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무역금융의 경우 수출신용보증 등을 통해 자금 유동성을 확보해주고, 대금을 회수하지 못하면 무역보험금을 빠르게 지급한다는 방침다. 항공·기계·정보통신기술(ICT) 공급망을 확대하고 영국 전자상거래 플랫폼에 기업 입점도 지원한다.

김용래 산업부 통상차관보는 “관세 인상, 통관 지연 등 영국에 대한 수출 환경이 악화돼 수출 기업에 부정적 영향이 예상된다”며 “한국 기업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대비토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세종=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