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비수기라고 살 빠지는 거 보소” 관리 실패(?)한 싸이

싸이 인스타그램

가수 싸이가 ‘살이 빠져 자기 관리에 실패했다’는 네티즌들의 우스갯소리에 증량을 선언했다.

싸이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 관리 들어가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캡쳐해 올렸다. ‘자기 관리에 실패한 싸이 근황’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이 글에는 싸이의 최근 사진과 함께 “비수기라고 살 빠지는 거 보소”라는 내용이 담겼다.

싸이 인스타그램

앞서 싸이는 최근 자신의 소속사와 전속 계약을 체결한 현아, 이던 커플의 SNS 라이브에 등장해 볼살이 쏙 빠진 모습을 공개했다. 커뮤니티의 글에는 해당 방송에 나온 싸이의 모습이 캡처돼 있었다. 재치있는 제목에 날렵해진 싸이의 낯선 모습이 더해져, 이 글은 온라인상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싸이는 ‘비수기라서 자기 관리에 실패했다’는 네티즌들의 장난기 어린 반응에 “관리하겠다”며 살을 다시 찌우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싸이의 증량 선언에 팬들은 “대박 빵 터졌다” “비수기가 맞네요” “한 끼도 굶지 말고 삼시 세끼 다 드셔야 한다”며 그의 증량을 응원했다.

이현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