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폭언 동영상이 하루가 멀다고 계속 나오고 있다. 이른바 ‘조현아 동영상’에는 조현아 전 부사장이 배우자인 박모씨를 무시하며 윽박지르는 것은 물론 아이들에게 고함치는 음성이 담겼다. 박씨는 한 때 아내였던 조현아 전 부사장을 상대로 이런 폭로전을 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최근 SNS에 고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아이들을 탈출시키고 싶어서”라고 설명했다.

박씨는 최근 페이스북에 아내를 상대로 ‘조현아 동영상’을 공개하는 이유에 대한 글을 쓴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확인이 어렵지만 박씨의 심경 글은 여러 커뮤니티에 퍼지고 있다. 이 내용은 박씨가 변호인을 통해 전한 입장과 비슷하다.

박씨는 “참고 살면 된다 생각했다. 하지만 ‘아빠 나 평생 지켜줄 거지’ 이 한마디에 용기를 냈다”면서 “내가 먼저 빠져나온 후 아이들을 저곳에서 탈출시켜야겠다고 결심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힘들고 상처받을 싸움인지 알고 있다”면서 “보잘것 없는 내가 거대 재벌과 맞서는 게 두렵지만 아이들의 아빠로서 용기를 내어 우리 아이들을 지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씨는 이런 글에 앞서 “이제는 진실을 말하고 싶다”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기도 했다.



박씨가 촬영해 언론을 통해 공개된 조현아 전 부사장의 폭언 동영상은 서너 편이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괴성에 가까운 고함으로 상대를 비난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남편과 말다툼을 하는 과정에서 상대를 내리깎았다. “자기 그렇게 게걸스럽게 미친X처럼 도미조림 먹는 게 그게 정상이야? 어? 거지도 아니고? 정말 창피스러워서 정말? 거지XX같이. 정말 창피스러워서 정말 죽는 줄 알았어” “거지XX도 아니고. 자기 원래 약 먹고 취하고 그러면 원래 그렇게 X먹잖아” “네까짓 거 없어도 애들 병원 데리고 가는 거 다할 수 있어. 어? 세상에 너만 의사야?” 등의 말을 했다.

“너 그 병원에서 뺑뺑 놀게 하려고 우리 아빠 몇천억씩 그 병원에 들이고 있고 염치가 좀 있어봐라. 염치가”라는 말도 했다.

또 자녀를 앞에 세워 두고 식사 전에 젤리를 먼저 먹었다고 윽박지르는 모습도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박씨는 아내인 조현아 전 부사장을 상습 폭행과 아동학대 등의 혐의로 최근 고소했다. 앞서 지난해 4월에는 아내의 폭언과 폭행을 이유로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박씨는 조현아 전 부사장이 목을 조르거나 물건을 집어 던지는 등의 폭행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이런 폭력적인 행동은 쌍둥이 자녀에게까지 옮겨갔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몸에 난 상처 사진과 조현아 전 부사장의 폭언 동영상을 언론에 공개했다.

그러나 조현아 전 부사장 측은 “박씨는 알코올 중독자이며 허위 주장을 하고 있다”며 “아이들에 대한 남편의 무관심과 방치로 혼인 관계가 파탄 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박씨는 변호인을 통한 입장문에서 “결혼 후 발생한 공황장애 때문에 처방받은 약을 복용했을 뿐”이라며 결혼 이후 조현아 전 부사장으로부터 폭행과 학대 핍박 모욕 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화가 난 조현아 전 부사장에 의해 집에서 쫓겨난 적이 한두 번이 아니며, 심지어 속옷 바람으로 쫓아내 밤새 들어오지도 못하게 한 적도 있다”고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이수 성매매 비판 글에 린 “ㅋㅋ미치겠네 진짜”
'하얀 살결 대체 누구' 난리난 보디빌딩 직캠 영상
“죽어버려” ‘엄마 판박이’ 조현아 고함 수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