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23일 “역사도발과 억지주장을 즉각 중단하는 것만이 미래로 가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일본 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전날인 22일 일본이 시마네현에서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열고 차관급 인사를 파견했기 때문이다.

정 전 의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 행사를 언급하며 “관용과 인내에도 한도가 있다. 일본 정부의 몰역사적, 비이성적 행태에 통탄을 금할 수 없다”며 “일본 정부는 차관급인 내각부 정무관을 참석시켰다. 처음에는 지방정부에서 하는 일이라며 발을 빼더니 7년 전부터 중앙정부가 공인하는 행사로 둔갑시켰다”고 지적했다.

정 전 의장은 일본 우익의 정치적 계산을 의심했다. 정 전 의장은 “도대체 그렇게 해서 얻는 게 무엇이냐”면서 “일본 우익을 결집시켜 지지율을 끌어올리려는 얄팍한 정치적 계산이냐”고 따져 물었다.

올해로 100주년을 맞는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도 상기시켰다. 정 전 의장은 “우리는 과거의 진실을 직시하고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며 “지난 100년의 역사를 온전히 평가하고 공동 번영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 이어 “한일 양국이 어두웠던 과거를 딛고 새로운 100년의 동반자가 되길 진심으로 원한다. 역사도발과 억지주장을 즉각 중단하는 것만이 미래로 가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