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20대 남성 지지율 하락이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의 교육 탓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인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의원이 “오해를 불러일으켜 상처가 된 분들이 있다면 이유를 불문하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설 의원은 22일 공식 입장을 통해 “발언의 의도와 사실은 젊은 세대를 겨냥해 지적한 게 아니다”라며 “교육이 인간의 의식과 사고를 규정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원인의 한 측면에서 교육·환경의 영향과 정책의 구조적 문제를 지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모든 책임은 열악한 교육환경을 만든 나를 포함해 여야 정치권과 기성세대에 있다”며 “오해를 일으켜 상처가 된 분들에게 죄송하고 다만 20대 청년들에게 사실이 아닌 일로 자극하고 갈등을 초래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설 의원은 지난 21일 인터넷 매체인 폴리뉴스와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의 20대 남성 지지율이 20대 여성 지지율보다 낮은 이유에 대해 “이분들이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학교 교육을 받았는데 그때 제대로 된 교육이 됐을까”라고 발언했다.

그는 “젠더 갈등도 작용했을 수 있고, 기본적으로 교육의 문제도 있다”며 “이분들이 학교 교육을 받았을 때가 10년 전부터 집권세력들,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이었다. 그때 제대로 된 교육이 됐을까 이런 생각을 먼저 한다”고 답했다.

이어 “저를 되돌아보면 유신 이전에 학교 교육을 거의 마쳤다. 민주주의가 중요한 우리 가치이고 민주주의로 대한민국이 앞으로 가야 한다는 교육을 정확히 받았다”며 “그런데 지금 20대를 놓고 보면 그런 교육이 제대로 됐나하는 의문은 있다. 결론은 교육의 문제점에서 찾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설 의원은 “당장 젠더 갈등이 영향을 미쳤을 수도 있다”며 “남성들이 여성들에 비해 손해 보는 것 아닌가 생각을 했을 수도 있다. 조심스런 추측이다. 복잡한 현상임에 틀림없다”고 했다.

설 의원의 이 발언에 야당은 일제히 사과를 요구하며 공세를 펼쳤다. 장능인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국민은 개돼지’라는 발언을 능가하는 역대급 망언이다. 본인이 속한 진영에 대해 지지를 보내지 않으면 바로 교육도 제대로 받지 않은 멍청이가 된다는 건가”라며 의원직을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김형구 민주평화당 수석부대변인도 “민주당에 대한 20대 지지율 하락이 전 정부에서 교육을 제대로 못 받은 탓이라는 국민 상식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발언이 나왔다”며 “청년 실업 등으로 인한 20대 지지율 하락에 대한 반성과 책임을 통감하기는커녕 되지도 않는 말장난에 소가 웃을 일”이라고 지적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