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5일 앞두고 의제협상이 진행중인 22일 오전(현지시각) 회담장으로 거론되고 있는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가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분한 대역 배우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 분한 호주국적자 하워드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오는 27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역 배우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모습으로 분장하고 베트남 하노이 거리에 나타났다가 호텔 방에 갇힌 신세가 됐다.

23일 AP통신에 따르면 중국계 호주 국적의 대역 배우인 하워드 X와 캐나다인 러셀 화이트는 전날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헤어스타일과 복장을 하고 하노이 거리에 나타났다. 이들은 회담장으로 유력한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을 찾았다. 악수하는 등 포즈를 취하고, 현지 방송사와도 인터뷰를 진행했다.

하워드는 22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이날 베트남 당국으로부터 제재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방송사와 인터뷰를 한 후 베트남 경찰 15명과 이민 당국 관계자들이 자신들을 찾아왔다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 분장한 러셀 화이트(오른쪽 두 번째)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 분장한 하워드 엑스가 베트남 하노이 오페라 하우스 앞에서 정상회담의 분위기를 띄우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그는 “베트남 경찰은 지금은 북미회담을 앞두고 매우 민감한 시점으로, 두 정상의 스타일을 따라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베트남 체류 기간 공공장소에서 이런 분장을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며 “트럼프와 김정은이 적(敵)이 많기 때문에, 신변 안전을 위해 두 정상을 따라 하지 않는 게 좋을 것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워드는 “경찰은 우리가 이민법을 위반해 베트남에서 추방할 수 있다고 협박했다”며 “당국의 결정이 있을 때까지 호텔에서 나오지 말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하워드 X는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1차 북미회담 때에도 김 위원장 스타일을 따라 하고 거리에 나타나 화제가 된 바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