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화면캡처

“북한에서 베트남까지 기차로 갈 수 있다는 사실이 놀라웠다.”
일본 언론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중국과 베트남 국경에 있는 동당역을 통해 66시간의 열차 이동을 끝냈다는 소식을 앞다퉈 전했다.
뉴스를 본 일본 사람들은 열차가 북한에서 출발해 중국을 거쳐 베트남까지 갈 수 있다는 데 놀라움을 감추지 않았다.

일부 일본 네티즌 중에는 “철도로 사흘에 걸쳐 간다. 얼마나 가난한 거냐”며 비꼬는 경우도 있었지만 “북한에서 베트남까지 철도로 갈 수 있다는 것에 놀랐다”, “블라디보스토크로 가면 모스크바까지 갈 수 있다”는 등의 반응이 더 많았다.

일단 북한에서 중국을 거쳐 베트남까지 열차로 갈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철로가 연결돼 있었기 때문이다. 물론 철로가 연결돼 있다고 모든 열차가 다 갈 수 있는 건 아니다. 궤간이 동일해야 한다.

<자료 : 한국철도시설공단>

철도 레일은 좌우 두 가닥으로 돼 있는데 궤간을 뜻하는 가닥 간 간격에 따라 광궤, 표준궤, 협궤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

한국과 중국, 북한은 표준궤인 1435㎜다.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다. 남북 간 철도 연결 사업에 들어갔을 때 중국횡단철도(TCR)는 연결하는 데 용이하고 시베리아횡단철도(TSR)와 연결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 것도 이 궤간 때문이었다.

러시아는 표준궤보다 넓은 1524㎜인 광궤를 쓰고 있다. 한 철도 전문가는 “남북 철도가 연결되더라도 블라디보스토크에 가서 TSR 철로 위를 달리려면 바퀴를 바꾸거나 다른 열차로 바꿔 타야 한다”고 했다.

<자료 : 한국철도시설공단>

이를 해결하기 위해 이미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지난 2014년부터 궤간가변대차 기술을 개발해왔다. 궤간가변대차 기술을 적용하면 차량에 달린 바퀴가 움직여 궤간에 맞춘다.

반대로 일본은 표준궤보다 궤간이 좁은 협궤와 표준궤를 혼용하고 있다. 우리나라가 지하철이나 열차 등 모든 철도에 표준궤를 사용하는 것과는 다르다.

또 다른 일본의 네티즌은 “중국과 한국에 표준궤를 전한 게 우리나라인데 오히려 우리는 협궤를 쓰고 있다”며 대륙을 달리는 열차에 부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육탄방어’ 다부진 체격…직접 본 김정은 호위무사
김여정, 김영철 밀쳐낸 실질적 北 2인자 면모
열차 밖 ‘빼꼼’ 김여정…김정은 도착 순간(영상)
김정은 특별열차 동승한 현송월… 그의 역할은?
열차 세우고 담배핀 김정은…재떨이 받쳐든 김여정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