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한 한국인 여성이 생후 4개월 된 아이와 함께 탄 항공기 안에서 승객들에게 귀마개를 선물해 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서울발 미국 샌프란시스코행 항공기에 탑승했던 승객 탈랄 마수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행 중 귀마개를 선물 받은 사연을 24일 게재했습니다.

마수드는 “4개월 된 한국인 아이 엄마가 10시간의 장거리 비행을 위해 선물 꾸러미 200개를 준비해 승객들에게 나눠줬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습니다.

마수드는 자신이 받은 선물 꾸러미 사진과 그 속에 담긴 메모를 공개했습니다. 꾸러미 속에는 소음 방지용 귀마개와 사탕, 과자 등 간식이 들어 있었습니다.

페이스북.

메모에는 “안녕하세요, 저는 태어난 지 4개월 된 준우라고 해요. 오늘 엄마와 할머니와 함께 이모를 만나러 미국으로 가요. 제 생애 첫 비행이라 조금 긴장되고 무서워요. 그래서 제가 울 수도 있고 엄청 시끄러울 수도 있어요”라고 아이의 시점에서 서술한 내용이 적혀 있었습니다.

이어 “조용히 하려고 노력하겠지만 약속할 순 없어요. 이해해주세요. 그래서 우리 엄마가 작은 선물을 준비했어요. 약간의 사탕과 귀마개가 들어있으니, 제가 너무 시끄럽게 굴면 귀마개를 사용해주세요. 즐겁게 여행하세요. 감사합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이 게시물은 3일 동안 13만9000명의 좋아요를 받았고 6만회 가까이 공유됐습니다.

해당 게시글 댓글을 통해 누리꾼들은 각자가 비행기에서 겪은 비슷한 사연을 공유하면서 갑론을박을 벌였습니다. 한 누리꾼은 “슬픈 사연이다. 사실 이렇게까지 하지 않아도 엄마를 이해하는 분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약간의 친절과 배려가 있다면 모두가 즐거운 비행을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다른 누리꾼은 “아이가 10시간 이상 비행하는 것은 힘든 것 같다. 그녀의 대처는 옳지만 승객들에게 피해를 주는 것 같다. 가장 좋은 방법은 아이를 비행기에 탑승시키지 않는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하기도 했습니다.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김나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