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DB

폐경 수준으로 난소 기능이 떨어진 여성도 40대 이전이라면 임신 성공률이 3배 이상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결혼이 늦어 난소 기능이 떨어져도 희망을 버리지 말고 조금이라도 빨리 임신을 시도하는 것이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는 얘기다.

차의과학대 분당차병원 난임센터 송인옥 교수는 난소 기능 저하로 시험관아기 시술을 받은 여성 199명을 분석한 결과 나이가 40세 이전에 시술하는 것이 40세 이후에 시술하는 것 보다 임신 성공률이 3배 이상 높게 나왔다고 4일 밝혔다.

연구팀은 2014~2016년 난소 기능(AMH, 항뮬러관호르몬) 수치가 0.1~0.2ng/㎖로 매우 낮은 난임 여성 199명을 대상으로 임신 성공률을 분석했다.

그 결과 40세 이하에서는 29.2%, 40~43세 8.9%로 여성의 나이 40세를 기점으로 임신 성공률이 급격히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난소 기능 저하군에서도 여성의 나이가 임신성공률에 영향을 미치는 게 확인됐다.

보통 난소 나이 측정에 활용되는 AMH는 난소 속 미성숙 난포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이다. 해당 수치가 높으면 난소 안에 배란될 난포들이 많고 낮은 경우에는 배란될 난포가 적다는 의미다. 평균적으로 20대 여성은 AMH 4~5, 35세 이상은 3.0 이하, 40대에는 1.0에 가까운 수치를 보인다. 이때 AMH 수치가 0.2ng/㎖이라면 거의 폐경기에 가까운 수준의 난소 기능 저하군으로 분류한다.

송 교수는 “난소 기능 저하군 이라고 하더라도 나이가 많아서 자연스럽게 난소 기능이 떨어진 사람보다는 상대적으로 난자의 질이 좋아서 이런 결과를 얻은 것으로 보고 있다”며 “임신 후 유산율도 40세 이하의 여성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걸로 봐서 염색체 이상으로 인한 착상 실패율 역시 낮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또 “결혼이 늦은 경우에는 서둘러 병원을 찾아 난소 기능 검사를 하는 것이 중요하며 난소 기능이 떨어져 있더라도 희망을 버리지 말고 빨리 임신을 시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