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사회기부 약속 지켜야... 토지 강제수용 안돼”

분당중앙교회 성도 400여명, LH 토지강제수용 반대

분당중앙교회 성도 400여명이 6일 LH한국토지주택공사 경기본부 앞에서 강제 토지수용에 반대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분당중앙교회 제공

교회소유 부지의 사회기부를 약속한 분당중앙교회가 LH한국토지주택공사의 토지 강제수용에 반대하며 실력행사에 나섰다.

분당중앙교회 성도 400여명은 6일 경기도 성남 LH한국토지주택공사 경기본부 앞에서 LH의 토지강제수용을 반대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성도들은 “분당중앙교회의 인류애 실천을 위한 사회기부약속은 반드시 지켜져야 하며, 이를 위해 교회토지보상이 모든 교인이 공감하는 방향으로 현실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남 서현 공공주택지정 반대 교회 비상대책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이날 규탄집회에서 교인들은 ‘LH에 보내는 분당중앙교회 성명서’를 채택했다.

임채관 교회 비상대책위원장(공공주택지구 전국연대 대책협의회 의장)은 “서현동 110번지 일원에 LH 공공주택이 지어지면 교회는 매입당시 지불한 땅값과 금융비용, 시로부터 부과된 이행강제금 등의 비용을 돌려받지 못하며, 교회가 사회와 약속한 기부실천으로 국가사회공동체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고자 했던 사명을 다하지 못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공주택특별법으로 인한 헐값 토지강제수용이 철회돼 분당중앙교회가 인류애실천을 위해 사회와 약속한 기부목표가 반드시 실현되도록 현실적 대책과 대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다음은 이날 교회가 발표한 성명서.

분당중앙교회 성도 400여명이 6일 LH한국토지주택공사 경기본부 앞에서 강제 토지수용에 반대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분당중앙교회 제공

“인류애 실천 위한 사회기부약속은 지켜져야 한다”
토지강제수용은 LH의 폭거, 즉각 포기하라

대한예수교장로회 분당중앙교회 교인들은 인류애 실천을 위해 사회기부를 약속한 서현동 부지(敷地) 6천여평에 대해 LH가 토지를 강제 수용하여 공공주택사업을 강행하려는 시도를 묵과할 수 없다.

교회의 재산은 전체 교인들의 총유(總有)이다. 어느 한 개인의 소유물이 아니다.

LH의 교회 토지 강제수용은 한 마디로 폭거(暴擧)이며 폭력적인 수탈(收奪)이다. 강제수용은 과거 군사독재시절이나 가능했던 것으로 명백한 불법이며, 대한민국헌법에 보장된 사유재산권과 행복추구권을 유린하는 행위다.

LH는 지금이라도 헐값으로 폭리를 취하는 국가폭력을 당장 멈춰야 한다. 비도덕적․ 반민주적 강제수용정책을 포기하라.

공공주택특별법으로 인한 헐값의 토지강제수용이 철회되어 분당중앙교회가 인류애 실천을 위해 사회와 약속한 ‘기부’ 목표가 반드시 실현되도록 LH의 현실적인 보상대책과 대안마련을 강력히 촉구한다.

분당중앙교회 5천여 교인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불법적인 강제 수용을 막고, 우리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을 선언하는 바이다.

2019년 3월 6일

분당중앙교회 비상대책위원회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