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사태’롤 최초 고발한 폭행 피해자 손님 김상교씨는 다른 여성 손님 3명으로부터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런데 이 3명이 모두 버닝썬과 연관된 여성이라고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JTBC)가 7일 전했다.

현재 진행형인 버닝썬 사태를 집중 조명한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김상교씨를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의 3인 중 1명은 중국인 고액 손님을 담당하던 클럽 MD 애나이고, 또 다른 한 명은 버닝썬 대표의 지인으로 추정, 나머지 1명의 여성 역시 버닝썬 영업직원의 지인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결국 버닝썬에서 일하던 이거나 그들과 친분이 있던 사람이 버닝썬에게 눈엣가시나 다름없는 김상교씨를 성추행으로 고소했다는 의구심을 제기한 것이다.

또한 김상교씨가 버닝썬의 장모 이사에게 폭행당해 경찰 조사를 받았지만, 실제 최초 폭행자는 버닝썬에 자주 출몰하는 일명 ‘고액 손님’이었다면서 그는 김상교씨를 고소한 여성과 승리, 버닝썬 대표의 지인이기도 했다고 전했다. 버닝썬 관련한 한 제보자는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 “한 테이블에 800만원 1000만원 맨날 다 (잡는다)”면서 “그런 사람들은 제한이 없다. 이문호(버닝썬 공동대표)가 다 데려오니까”라고 증언했다. 김상교씨 역시 처음 자신과 시비가 붙어 폭행을 가한 것은 고액 손님이었고, 이를 보던 버닝썬 장 이사가 총대를 메고 폭행을 가했다고 설명했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이 고액 손님이 김상교씨의 머리를 때렸고, 이후 장 이사로부터 폭행을 당하던 당시 옆을 지나갔던 CCTV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또 다른 제보자는 중국인 손님을 주로 맡았다는 버닝썬 MD 애나에 대해 “애나한테 테이블 잡는 애들은 더욱더 말 안 되는 부자들”이라며 “애나가 거의 하루 2000만원씩 벌었다는 건 하루에 술값으로 몇억을 팔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방송에는 승리가 버닝썬에서 공연하던 날 “승리를 보기 위해 버닝썬에 왔다”고 말하는 중국인 팬이 영상으로 공개되기도 했다.

또 한류를 좋아하는 중국인과 태국인이 버닝썬으로 몰려들어 고액인 테이블을 예약했다면서 평소 60만~70만원 하던 테이블 예약이 1000만원 대로 올라가기도 했으며 중앙에 위치한 가운데 테이블을 잡기 위해 ‘8000만원에 할게’ ‘내가 1억에 할게’며 서로 싸우는 광경도 있었다는 증언도 나왔다.





또 이날 방송에는 지난해 9월 애나와 한 팀이라는 버닝썬 직원 앨리스와 양양을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신고한 버닝썬 직원이 버닝썬 측에서는 곧바로 해고당한 일을 전파를 타기도 했다. 당시 제보자 직원은 “‘여기 승리클럽인데 네가 마약을 신고하면 여기 문 닫을 수도 있어. 빨리 신고 취소하고 너 당장 버닝썬을 나가’라고 말하며 저를 잘랐다”고 증언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배현진 “패악부리더니 MBC 뉴스 1%?”
'폭행 투신' 방용훈 아내가 사망전 남긴 메시지
“명품백 멘 성매매 여성들에 사과 않겠다”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8백만 팔로어 홀린 단신 모델 ‘데미 로즈’
킴 카다시안, 스타킹 위에 속옷? 파격 근황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