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윤지오 인스타그램

‘성 상납 문건’을 남기고 사망한 배우 고(故) 장자연의 동료 윤지오가 “지난 10년간 신변 보호 없이 증언해오면서 두려웠던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장자연 사건’ 재수사가 시작된 데 고마움을 드러내면서도 “정작 힘써주길 바랐던 여성단체는 제 호소에 관심이 없는 듯 하다”고 말했다.

윤지오는 8일 인스타그램에 어머니와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 캡처본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딸 안전을 걱정하는 어머니의 마음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윤지오의 어머니는 “늘 조심하고 사람 많은 곳에 있고, 숙소 꼭 알려줘”라고 거듭 당부했다.


윤지오는 “과거에도 현재도 저는 법적으로 신변 보호를 받고 있지 못하다”면서 “홀로 불안한 마음으로 귀국해 줄곧 인터뷰를 준비하고 응했다”고 말했다. 최근까지 태국에 거주한 것으로 알려진 그는 장자연 10주기 기일을 맞아 각종 라디오, TV 인터뷰에 나왔다.


윤지오는 “실질적인 도움을 주신 곳은 ‘과거사위원회’와 ‘호루라기 재단’”이라며 “이 2곳도 지난 증언 때만 도움을 줬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작 관심을 가져주고 힘써주시길 소망했던 여성다넻는 저의 이런 호소와 인터뷰에 관심이 없는 듯하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윤지오는 “제가 책을 쓰고 인터뷰에 응하는 것은 자연 언니와 언니의 가족, 언니를 아끼는 국민분들을 위해서였다”면서 “지난 10년간 13번의 증언을 했음에도, 아직 제가 증언한 피의자에 대한 판결이 나지 않았음에도 저는 보호받지 못한다. 애석하게도 이것이 제가 느끼는 대한민국의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윤지오 SNS 글 전문

저는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시차 적응할 시간도 갖지 않은 채 ‘김어준 뉴스공장’ 생방송 인터뷰에 임했습니다. 김어준님과 뉴스공장을 위해 힘써주시는 모든 분들은 상황을 직시할 수 있도록 많은 조언과 격려 어린 상황에서 힘을 낼 수 있도록 가장 큰 힘을 주셨습니다.

그 후 어제 자연 언니의 10주기에 맞춰 ‘김현정의 뉴스쇼’ ‘이이제이’ ‘SBS 8시 뉴스’ ‘KBS 9시 뉴스’ ‘연예가 중계’에 생방송과 녹화촬영을 진행하였습니다. 공중파와 종편을 포함하여 2곳의 언론사를 제외하곤 연예소식을 전하는 매체부터 각종 매체에서 출연제의를 받았습니다.

저를 위해 힘을 써주시는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분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오로지 국민분들의 관심 덕분에 출연제의와 진실을 규명하고자 나오게 되었습니다.

책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을 방송에서 할 수밖에 없는 것은 인터뷰 직전 사실을 다룬 책을 보면 이해도가 쉬우실 것이라 생각하여 인터뷰 전과 출판 전에 책을 전달해 드렸습니다. 그에 파생하는 질문들로 꾸려졌기 때문이고 책은 많은 분이 당연히 국민으로서 알 권리이시라 판단하여 작성한 책이기에 또 너무나 당연하다고 저 스스로는 생각했습니다. 과거도 현재도 저는 법적으로 신변 보호를 받고 있지 못하고 있으며 홀로 불안한 마음으로 귀국하여 줄곧 인터뷰를 준비하고 응했습니다.

실질적인 도움을 주신 곳은 ‘과거조사위원회’와 ‘호루라기 재단’입니다. 이 두 곳도 지난 증언 때만 도움을 주셨으며 현재 제가 진행한 모든 일은 스스로 준비하고 이행했음을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또 제가 정작 관심을 주시고 힘써주시길 소망했던 여성단체와 페미니스트는 저의 이런 호소적인 인터뷰에도 관심이 없으신 듯합니다.

제가 책을 쓰고 인터뷰에 응하는 것은 자연 언니와 언니를 사랑하는 가족과 언니를 아끼시는 국민분들을 위해서였습니다. 많은 두려움 속에서 용기를 잃지 않고 싶습니다. 하지만 저도 사람인지라 두려운 것이 사실입니다. 많은 격려와 응원에 감사드립니다. 하지만 여러분의 댓글과 DM은 사실상 저를 보호해주실 수 없는 것이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국민청원에 신변 보호에 관한 글을 올려주신 분이 생겼습니다. 감사드립니다만 저는 현재 13번째 증언 후 마지막으로 판결을 내리는 상황에서 증인으로 소환되어지않았습니다.

13번째 증언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을 했었고 당시에는 국가에서 수사관 3명을 법적인 이유로 이동할 시에만 숙소나 법원으로 함께 이 동하여주셨고 있는 동안 24시간 보호를 받은 것이 아닌 위치추적 시계를 주셨습니다. 이 시계의 전원이 꺼져 불안하여 수사관님께 전화를 몇 차례 해도 받지 않으셨고 그런 불안함을 지켜본 친구들은 국가에서 잡아준 호텔에서 함께 있어 주고 결국 저와 함께 4명의 친구가 태국으로 갈 수 있도록 해주었고 그곳에서나마 마음 편히 지낼 수 있었습니다.

지난 10년간 증인으로 13번의 증언을 했음에도 아직 제가 증언한 피의자에 대한 판결이 나지 않았음에도 저는 보호를 받지 못합니다. 이것이 애석하게도 제가 체감하는 그간의 조사에 임했던 증인이 느끼는 현 대한민국의 현실입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배현진 “패악부리더니 MBC 뉴스 1%?”
유난히 ‘잔인한’ 구설수 잦은 방용훈…‘가정사’ 재조명
'폭행 투신' 방용훈 아내가 사망전 남긴 메시지
“명품백 멘 성매매 여성들에 사과 않겠다”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킴 카다시안, 스타킹 위에 속옷? 파격 근황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