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


혹시 가족을 부끄럽다고 생각해 보신 적 있으신가요. 친구네보다 부족한 엄마 혹은 아빠를 두고 어릴 적 그런 생각을 해본 적이 있기도 합니다. 하지만 철이 든 다음, 예전에 그런 생각을 했던 자신을 부끄러워하며 얼굴 붉히기도 하지요.

여기 한 여성은 결혼을 약속한 남자가 자신의 아버지를 부끄러워한다는 사실을 최근 알게 됐다고 털어놨습니다. 다름 아니라 아버지의 외모 때문이었는데요. 불의의 사고로 얼굴을 심하게 다친 아버지를 징그럽다는 말로 자신에게 상처 준 남자와 파혼을 결심했다군요. 결혼 전에 인성을 알아보게 돼 되레 잘됐다는 댓글이 이어졌습니다.

지난 9일 커뮤니티 사이트 네이트 판에 올라온 사연의 제목은 ‘남자친구가 저희 아빠가 징그럽답니다’입니다. 올해 25살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여성은 대학부터 만나 연애한 2살 연상의 남자친구와 올해 7월 결혼하려고 했습니다. 자상하고 다정한 남자였습니다. 하지만 부모님을 처음 본 뒤 남자친구의 표정이 어두웠습니다. 이후 남자친구는 조심스럽게 자신에게 ‘결혼식장에서 아빠와 같이 입장을 하지 말아달라’고 부탁을 하더랍니다. 어릴 때 뜨거운 물이 얼굴에 쏟아져 아버지의 얼굴엔 큰 화상 상처가 있습니다. 남자친구는 ‘내 친구들도 많이 올 텐데 자기 장인 얼굴이 그런 거 웬만하면 보이기 싫다’고 말했습니다.

여성은 그 말을 듣자마자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습니다. 그러면서 아버지가 일부러 자신의 친구들 앞에 잘 나서지 않았던 학창시절을 떠올리며 마음 아파했습니다. 여성은 “저는 저희 아빠 한 번도 부끄러워한 적 없는데 그런 소리 들으니까 아빠한테 너무 미안했다”면서 “저런 사람이라는 걸 몰랐다는 게 너무 짜증 나고 5년이란 시간이 너무 아깝다”며 속상해했습니다. 특히나 이런 이야기를 아버지에게 전해야 한다는 사실에 가슴이 무너진다고 했습니다.

여성의 사연에는 비슷한 경험이 있는 이들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특히 사고로 팔이 없는 엄마를 장애인으로 비하하던 과거 남자 친구의 집안을 떠올리면서 이후 또 다른 남성을 만나 결혼한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이 댓글에는 1000명이 넘는 이가 공감한다며 엄지를 치켜세웠습니다.

‘남의 일 같지 않네. 아가야 나는 너보다 나이가 한참 많단다. 근데 우리 엄마는 사고를 당하셔서 한쪽 팔이 없으셔. 홀어머니였고 난 외동이야. 7년 만난 남자가 너무 좋아서 결혼도 하고 싶었는데 그 남자 어머니가 장애인이라고 무시하는 발언을 하시더라. 인사드린다고 이쁘게 차려입고 힐을 신고 너무 비참하게 눈이 펑펑 오는 길을 1시간 걸으면서 죄없는 엄마 원망도 해보고 그말을 묵묵히 듣고 내편에 서주지도 않던 남자 욕하면서 그 모욕적인 말을 듣고도 말 한마디 못했던 내란 년이 너무 징그럽게 싫어서 펑펑 울어도 봤단다. 결혼이란 거 하지 말아야겠다라고 살았는데 사람 마음이란 게 얼마나 간사한지 좋은 사람 만났더니 결혼이란게 하고 싶더라. 그래서 엄마께 먼저 인사드렸어. 그랬더니 이 남자 우리엄마 왼손을 꼭 잡더니 이제부터 아들 노릇 하면서 잘 살겠다 하더라. 그런 마음 가진 남자를 키워주신 시부모님은 세상 그 누구보다 따뜻한 인품을 지니신 분이었어.. 명심해... 아가야...그남자는 너를 갖기에는 너무 못된 심보를 가진 개자식이구나.. 세상엔 좋은 남자도 많아. 그러니 슬퍼하지 말고 좋은 인연을 기다리고 만났으면 좋겠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배현진 “패악부리더니 MBC 뉴스 1%?”
'폭행 투신' 방용훈 아내가 사망전 남긴 메시지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미성년 ‘성폭행 무고’ 父…진범은 고모부”
암 투병 아들 위한 억대 기부금, 도박에 탕진한 엄마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