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캡틴 마블'의 한 장면.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영화 ‘캡틴 마블’이 대한민국을 비롯한 전 세계에서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지난 6일 전 세계 최초로 국내 개봉한 ‘캡틴 마블’은 개봉 첫 날 2019년 최고 오프닝에 이어 개봉 3일째 100만, 개봉 4일째 200만, 개봉 5일째 300만 관객을 차례로 돌파하며 누적 관객 수 303만4315명(영화진흥위원회·11일 발표)을 동원했다.

이는 역대 3월 최고 흥행작 ‘미녀와 야수’(2017)의 개봉 첫 주 관객 수 157만1430명을 무려 2배 가까이 앞서는 수치다. 마블 솔로 무비 최고 흥행작 ‘아이언맨3’(2013)의 개봉 첫 주 흥행 기록(262만5256명)과 역대 마블 3월 최고 흥행작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2014)의 개봉 첫 주 관객 수(147만3941명)까지 가뿐히 뛰어넘었다.

북미 및 중국 등 전 세계에서도 압도적인 흥행세를 보이고 있다.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캡틴 마블’은 개봉 첫 주 글로벌 수익 4억5500만 달러(약 5160억원)를 벌어들이며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다. 4월 말 개봉하는 ‘어벤져스: 엔드게임’ 전 라스트 스텝을 보여주는 화제성을 비롯해 액션 스케일 음악을 아우르는 만듦새로 호평을 얻고 있다.

‘캡틴 마블’은 2D, 3D, IMAX 2D, IMAX 3D, 4DX, SCREENX, MX, Super Plex G, Super S, Super 4D 등 다양한 포맷으로 상영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