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워치로 치르는 국내 아마추어 대회가 참가접수를 시작했다.

블리자드는 e스포츠 대회 ’2019 오버워치 오픈 디비전 코리아 시즌2’의 참가 접수를 12일부터 25일까지 2주 동안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오버워치 오픈 디비전 코리아는 경쟁전 등급과 상관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로, 지금까지 매 시즌 1000여 팀 이상이 참여한 프로 등용문이다.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1에서 활약 중인 GC 부산 웨이브가 바로 이 대회 출신이다.

참가를 원하는 이용자는 12세 이상의 여섯 명으로 팀을 구성하고, 접수 페이지에 본인 명의의 배틀넷 계정으로 참가 신청하면 된다.

이번 대회는 오는 30일 시작돼 5주 동안의 정규 시즌과 마지막 주 플레이오프 등 총 6주에 걸쳐 진행된다. 정규 시즌에는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1시부터 5전 3선승제 스위스 라운드 방식으로 두 차례 경기가 진행된다. 모든 팀들은 시즌동안 10회 대전을 치른다. 정규 시즌에서 올라온 16개 팀이 맞붙는 플레이오프는 5월 4, 5일 양일간 낮 12시부터 더블 엘리미네이션 토너먼트로 진행된다.

이번 시즌 우승 팀과 준우승 팀에게는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로 향하는 도약대가 될 오버워치 컨텐더스 트라이얼 진출 자격이 주어진다. 정규 시즌에서 8경기 이상을 플레이한 팀의 모든 선수들에게는 1명당 10달러 상당의 배틀코인이 참가상으로 제공된다.

이다니엘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