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이 벨류 브레나만 SNS 캡처

병으로 세상을 떠난 친구가 보고 싶어 친구의 집을 1년째 찾는 고양이의 사연이 감동을 전하고 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는 1년 전 세상을 떠난 ‘절친’ 강아지를 잊지 못해 친구의 집을 찾아가는 고양이의 가슴 아픈 소식을 전했다.

고양이 ‘베이비 그레이’는 오늘도 친구네 집을 찾아간다. 고양이는 문 앞에 앉아 한동안 꼼짝도 하지 않는다. 고양이가 기다리는 건 1년 전 세상을 떠난 반려견 ‘그레이시’다.

셰이 벨류 브레나만 SNS 캡처

약 2년 전, 그레이시가 지키고 있는 집 마당에 고양이 한 마리가 들어왔다. 그레이시는 낯선 침입자인 고양이를 내쫓지 않고 오히려 환영했다.

그레이시의 주인 셰이 벨류 브레나만은 “그레이시는 마당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다”며 “자연과 동물들을 사랑했다. 다람쥐, 토끼 등 집 마당에 들어온 동물들과 사귀기를 좋아했다”고 회상했다.

셰이 벨류 브레나만 SNS 캡처

그레이시와 고양이는 둘도 없는 단짝이 됐다. 이들은 토마토를 나눠 먹으며 함께 일광욕하는 것을 가장 좋아했다. 토마토는 그레이시가 가장 좋아하는 과일이다.

브레나만은 “그레이시가 토마토를 나눠 먹는 모습을 보고 놀랐다. 평소에 보기 힘든 모습이었다”며 “그레이시와 고양이는 마당에서 많은 시간을 함께 했다”고 말했다. 그는 고양이에게 ‘베이비 그레이’라는 이름을 선물했다.
셰이 벨류 브레나만 SNS 캡처

안타깝게도 이들의 행복한 시간은 오래가지 못했다. 2017년 10월 말, 그레이시가 림프종 진단을 받았다.

건강이 나빠진 그레이시는 대부분의 시간을 차가운 현관 바닥에 누워 보냈다. 브레나만은 “그레이시가 현관 앞에 누워 자신의 친구들에게 작별 인사를 했던 것 같다”고 그레이시의 생전 모습을 떠올렸다.

그레이시가 눈을 감는 날에도 고양이가 옆에 있었다. 고양이는 그레이시의 건강이 많이 나빠졌다는 걸 직감한 듯 수차례 그레이시를 찾아왔다. 이들은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그저 함께 누워 시간을 보냈다. 어떤 대화도, 어떤 행동도 필요 없었다.

그레이시는 림프종 진단을 받은 지 한 달도 채 안 돼 세상을 떠났다. 하지만 고양이는 친구의 죽음을 받아들일 수 없었다. 그레이시가 죽은 뒤, 고양이는 일주일에 몇 번이고 집에 찾아와 그레이시를 찾고 있다. 20분 때로는 더 긴 시간을 문 앞에 서서 하염없이 친구를 기다린 기간이 어느새 1년이 넘어가고 있다.

브레나만은 언론과 인터뷰에서 “고양이가 여전히 그레이시를 찾는 모습에 마음이 아프지만, 두 동물의 강한 유대감이 감동과 희망을 안겨준다”고 전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