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국내 금융권이 최근 2년간 인력을 4% 이상 줄인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 기간 임원은 늘었지만 중하위직은 줄어 인력구조조정의 타깃이 하위직인 것도 나타났다. 인터넷 뱅킹 등의 활성화로 대면 거래가 사라지면서 은행이 지점 등을 줄인 탓이 컸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금융권 내 업종별 자기자본 상위 56개 사의 고용과 실적을 조사한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를 보면 금융사 임직원 수는 2016년 3분기 말 현재 15만9573명에서 15만3195명으로 6378명(4.0%) 줄었다.

이중 국내 4대 은행 감소폭이 9.2%(5726명)로 가장 높았다. KB국민은행 임직원 수는 1만9795명에서 1만6858명으로 14.8%(2937명)나 급감했고 KEB하나은행도 12.2%(1794명)나 줄었다. 신한은행과 NH농협은행도 각각 -4%(563명), -3.1%(432명)씩 인력을 감축했다.

5대 금융지주의 인력도 4.9%(758명)나 감소했다. 하나금융지주(26.9%, 29명), KB금융지주(7.8%, 14명), 신한금융지주(2.9%, 5명) 등은 소폭 늘었지만 우리금융과 농협금융이 5.3%(801명), 4.8%(5명) 줄었다.

*조사대상 : 업종별 자기자본 상위 56개 사 *은행 : 해외근무, 현지채용직원 제외 / 금융지주 : 자회사 등 인원 제외 / 생보·손보사 : 설계사 제외 *2016년 9월 말 미래에셋대우(미래에셋증권+대우증권) 합병 인원 반영 <자료 : CEO스코어>

인력구조조정의 주 타깃은 중하위 직원들이었다. 조사 기간 임원은 1667명에서 1740명으로 4.4%(73명) 늘었던 것과는 반대로 중·하위직은 15만7906명에서 15만1455명으로 4.1%(6451명) 줄어들었다.
CEO스코어에 따르면 금융권 구조조정이 있었던 기간 이들 금융사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63.4%, 48.8%나 급증했다.

생명보험 업계도 예외는 아니었다. 같은 기간 인력이 2만323명에서 1만9738명으로 2.9%(585명) 줄었다. 이 중 흥국생명이 22.4%나 줄어 최대폭을 기록했다. 메트라이프생명(-8.5%), 교보생명(-7.5%), 미래에셋생명(-6.0%), 신한생명(-3.4%), 삼성생명(-0.9%)이 뒤를 이었다.

반면 손해보험과 증권·저축은행의 임직원 수는 소폭 늘었다. 손보업계는 1.2%(315명) 증가했고 증권업계도 3년 전보다 인원이 0.8% 늘었다. 저축은행도 3.0% 증가했다.

CEO스코어는 “은행과 금융지주, 생명보험사의 직원 수 감소는 비(非)대면거래 확대와 국내 지점 수 감소 등이 이유”라며 “손보와 증권, 저축은행 등은 단기보험 비중이 큰 점과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도입, 증시 호황 등의 영향으로 소폭이나마 인원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