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장자연씨 사건’ 관련 증언을 위해 나선 배우 윤지오씨가 최근의 이슈들로 장자연씨 사건이 묻히는 현실에 대한 심경을 토로했다.

윤지오는 13일 인스타그램에 쓴 글에서 “유독 언니의 사건이 오를 때마다 자극적인 보도가 세상 밖으로 쏟아져 나오는 것을 보면서도 용기를 낼 수밖에 없었다”며 “사회가 일순간 변하긴 어렵겠지만 민들레 씨앗처럼 조금씩 사회의 변화가 생겨가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매일 거처를 옮기며 생활해왔음을 밝히며 “오늘부터 여성가족부에서 지원해준 숙소에서 머무를 수 있게 됐다. 모든 게 여러분의 관심 덕분”이라고 전했다. 또 ‘#장자연 #사건 #유일한 #증언자 #윤지오’라는 해시태그를 첨부하며 사건 진상규명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네티즌은 “잊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한 네티즌은 “이렇게 나서기까지 얼마나 큰 용기가 필요했을지 가늠조차 안 된다”며 “항상 기억하며 연대하겠다. 건강 챙기시라”며 응원했다.

‘장자연 사건’은 지난 2009년 배우 장자연씨가 유력 인사들의 술자리 참석 및 성접대를 강요받았다는 내용의 글을 남긴 채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서 시작됐다.

윤지오는 12일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 조사에 참석해 참고인 조사에 응했다. 그는 조사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언니의 사건이 있을 때마다 여러 사건 때문에 묻히는 현실이 안타깝다. 조금 더 관심을 가져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박선우 인턴기자

'샴걸' ‘입뺀’ 업계 1위 클럽 ‘아레나’ 비법
“비밀지켜달라” 여성 부탁에 정준영이 단톡방에 한 말
“다른 남자도 만났다” 도도맘에 반격한 강용석
“이미란, 도끼로 맞은 상처도” 방용훈 동서 추가 폭로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