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동영상’ 루머로 연일 이름이 거론되고 있는 배우 이청아와 정유미가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청아 소속사 킹스엔터테인먼트는 13일 “2013년 정준영과 뮤직비디오 촬영을 함께 진행한 것 외에는 사적인 친분이 없다”며 “이청아는 각종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와 관련 없다. 전혀 사실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내용을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SNS,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다. 이청아를 보호하기 위해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청아 측은 “처음에는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서 무대응하려고 했지만, 본인이 많이 언짢아한다”며 “가만히 있으면 많은 분들이 오해하지 않느냐. 강경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정유미 소속사 스타캠프202도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메신저 등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특정 루머에 정유미가 언급되고 있으나 이는 모두 사실무근”이라며 “터무니없는 루머에 정유미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조차 매우 불쾌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정유미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가 지속될 경우 법적인 처벌로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라며 “이후 추가로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악의적으로 확대 재생산하는 자들에 대해서도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청아는 정준영과 2013년 가수 이승철의 ‘사랑하고 싶은 날’ 뮤직비디오에 출연했으며, 정유미는 2013년 MBC ‘우리 결혼했어요’ 시즌4에서 가상 커플로 만났다.


이청아와 정유미는 가수 정준영이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 촬영해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공유한 영상 속 여자 연예인으로 거론됐다. 이에 이청아는 12일 트위터에 “고마워. 하지만 걱정 말아요”라는 글을 남겨 루머를 일축했다. 정유미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걱정 말아요 그대”라고 침착하게 대응했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루머가 번져나가자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앞서 정준영은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동의를 받지 않은 채 여성을 촬영하고 이를 SNS 대화방에 유포했다. 모든 분들께 무릎 꿇어 사죄한다.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연예 활동을 중단할 것”이라며 “14일 오전부터 시작될 수사기관의 조사에도 성실히 임하고, 처벌도 달게 받겠다”고 사죄했다.

그러나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 정준영과 관련한 근거없는 루머가 확산되고 있어 특정 연예인들이 곤욕을 치르고 있다.

현재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과거 정준영씨가 휴대전화 복구를 맡겼던 서울 강남의 한 데이터 복구 사설업체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경찰은 사설업체의 PC 등을 확보해 논란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 원본 내용을 확인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강태현 인턴기자

'샴걸' ‘입뺀’ 업계 1위 클럽 ‘아레나’ 비법
“비밀지켜달라” 여성 부탁에 정준영이 단톡방에 한 말
“다른 남자도 만났다” 도도맘에 반격한 강용석
“이미란, 도끼로 맞은 상처도” 방용훈 동서 추가 폭로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