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한무근 법무법인 해송 대표, 김지곤 KEISA 회장, 윤용섭 법무법인 율촌 대표, 백화명 법무법인 민주 변호사

‘한국에너지산업중소사업자연합회(KEISA)’(회장 김지곤)가 법무법인 율촌, 법무법인 민주, 법무법인 해송과 13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율촌은 지난해 KEISA에 특별회원으로 가입했다. 양측은 전략적 협력 관계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김지곤 KEISA 회장은 MOU를 체결하며 “KEISA에 대형 로펌인 율촌이 참여함으로써 공공에너지 시장에서 민간 중소 중견 에너지기업이 갖는 한계를 극복할 수 있게 됐다”며 “로펌과 전략적 협업을 통해 신규사업을 적극 발굴·추진할 것”고 밝혔다. 김 회장은 KEISA 중심으로 조만간 출범할 ‘한반도미래에너지산업협회(가칭)’에도 율촌의 적극적 참여를 요청했다.

윤용섭 율촌 대표변호사는 “민간 중소 중견 에너지 기업에 법률자문서비스를 지원하고 사업 추진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MOU 체결은 향후 에너지 공공기관과의 원활한 협력관계 설정을 적극 지지한다는 취지도 담겨있다”고 말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