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후배를 살해한 뒤 5년간 집에서 시신을 보관해온 20대 부부가 5년만에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살인과 사체은닉 혐의로 A씨(28·여)와 전 남편 B씨(28), A씨 남동생(26) 등 3명을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부부는 2014년 12월 부산 남구의 한 원룸에서 후배 D씨(21·여)를 마구 때려 숨지게 한 뒤 흙과 시멘트로 밀봉한 채 대형 고무통에 넣어 5년간 집 베란다에 보관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남동생은 A씨 연락을 받고 시신 은닉에 가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그동안 한 차례 이사를 할 때도 고무통 속 시신을 함께 옮긴 것으로 파악됐다.

사건 발생 6개월 전 경북의 한 휴대전화 제조공장에서 A씨와 알게 된 D씨는 A씨의 제안으로 부산 남구의 A씨 집에서 함께 살았다. 하지만 A씨는 D씨가 남편 B씨와 불륜을 저지르고 자신의 한 살배기 아이를 다치게 하자 사이가 멀어졌다. A씨와 크게 다툰 D씨는 집을 나와 원룸에서 따로 살았지만, 앙심을 품은 A씨가 B씨와 함께 원룸으로 찾아가 D씨를 폭행해 숨지게 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부부의 엽기적 행각은 B씨와 이혼한 A씨가 새 남자친구와의 술자리에서 D씨 살해사실을 구체적으로 털어놓으면서 전모가 드러났다. A씨 남자친구는 지난 8일 오후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A씨 집 안에서 D씨 시신을 발견했다. 여행용 가방에 담겨 대형 고무통 속에 들어있던 시신은 흙과 시멘트에 섞인 채 형체를 알아보기 힘든 상태였다.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경찰은 정확한 사인이 파악되는대로 A씨 등 3명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정준영 ‘절친’ 문채원이 요즘 겪고 분노한 일
“스트립바서 성폭행하자” 또 터진 ‘정준영 카톡방’
“비밀지켜” 여성 부탁에 정준영이 단톡방에 한 말
클럽 MD들이 고객 성관계 인증샷 올리는 단톡방
“난 야동 안 봐, 모을 뿐이야” 4년전 정준영 영상
“정준영 영상 피해자 주로 여대생”…‘살려 달라’ 애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